2024.05.26 (일)

  • 흐림동두천 17.6℃
  • 흐림강릉 24.4℃
  • 서울 19.3℃
  • 대전 21.7℃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3.6℃
  • 광주 21.8℃
  • 부산 21.3℃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22.8℃
  • 흐림강화 18.0℃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3.7℃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5.1℃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의협 "尹, 총선 후 의정대치 언급 안 해…대통령의 결단 촉구"

전공의·의대생 미복귀 시 "내년 전문의 2천800명, 의사 3천명 배출 안 돼"
"전공의와 의대생이 복귀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 의료현장은 사라질 것"

 

【 청년일보 】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의과대학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추진으로 촉발된 현 사태 해결을 위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의협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7일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어제 대통령께서 총선 후 처음으로 입장을 발표한 내용에서 현재의 의정 대치 상황에 대한 언급이 거의 없어 안타깝다"고 밝혔다.

 

김성근 의협 언론홍보위원장은 "현재 상황은 단순히 의료개혁을 언급하고 합리적 의견에 더 귀 기울이겠다는 단순한 표현으로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계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중차대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간이 우리에게 많이 남아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 정책에 반대해 병원과 학교를 떠난 전공의와 의대생이 복귀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 의료현장은 사라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전공의들이 돌아오지 못하면 내년에 전문의 2천800명이 배출되지 못한다"며 "의사 수의 7%인 전공의가 빠지면 시스템이 붕괴할 것이기에 더 심각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이 돌아오지 못하면 당장 내년에 의사 3천명이 배출되지 못한다"며 "군의 의료체계가 흔들리고, 공중보건의 배출도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필수의료를 살리고 중증의료와 응급의료를 최상으로 국민에게 제공하기 위한 고민에서 시작된 의료개혁이 아이러니하게도 이들 분야를 붕괴하는 시발점이 됐다"며 "현재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분은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대 정원 증원을 멈추고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기구에서 새로 논의할 수 있도록 방침을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정부와 야당이 제안한 '사회적 합의체'를 통한 의료개혁에 대해서는 의료계가 협의체 구성원의 다수를 차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다른 나라의 예를 봤을 때 의사 수 추계 위원회는 의료계와 정부가 '일대일'로 만나거나, 의사가 과반을 차지한다"며 "목적에 따라서 위원회가 구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의료계에서는 지금의 문제를 야기하는 데 원인을 제공한 인물로 국회의원이 된 김윤 교수를 꼽고 있다"며 "김윤 교수가 이끄는 위원회 등은 보이콧하게 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권하영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