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5℃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16.8℃
  • 흐림대전 16.6℃
  • 흐림대구 16.9℃
  • 흐림울산 14.5℃
  • 흐림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7.2℃
  • 흐림고창 16.0℃
  • 구름조금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14.0℃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9℃
  • 흐림강진군 15.5℃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4.9℃
기상청 제공

의대학장들 "2025학년도 정원 동결" 촉구..."집단유급 방지 의대생들 휴학 승인"

전국 40개 의과대학 등 모인 KAMC, 대정부 호소문 발표
"의료 인력 수급 협의체...2026학년도 정원 과학적 산출"

 

【 청년일보 】 전국 의과대학 학장들은 2025학년도 의대 입학 정원 동결과 함께 의료 인력 수급 결정을 논의할 협의체 구성을 정부에 촉구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이 모인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는 21일 대정부 호소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KAMC는 앞서 지난 18일 학장·학원장 회의를 거쳐 2025학년도 의대 입학 정원 동결과 함께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의료계와 협의체의 조속한 구성을 통한 2026학년도 이후 입학 정원의 과학적 산출과 향후 의료 인력 수급 논의 방안을 결정했다. 

 

아울러 KAMC는 "교육부는 휴학계 승인을 불허하고 있지만 현 사태가 지속된다면 학장들은 집단 유급과 등록금 손실 등 학생들의 불이익을 최소화하기 위해 휴학을 승인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같은 입장 표명은 반복되는 개강 연기와 휴강으로 4월 말이면 법정 수업 일수를 맞추기 어렵게 됐기 때문이란 해석이다.  

 

KAMC는 "갈등이 첨예한 상황에서 국가 의료인력 배출 규모를 대학교 총장의 자율적 결정에 의존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는 입장 표명과 함께 "전공의 사직과 의대생 유급은 의료 인력 양성 시스템의 붕괴와 회복 불가능한 교육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며 "사태 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는 정부의 현명한 결단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내년도에 한해 각 대학은 증원분의 50∼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의대 정원을 정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도 20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 발표는 현재의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나름대로 고심한 결과라고 평가한다"면서도 "하지만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 아니기에 의협 비대위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