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30.5℃
  • 천둥번개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많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28.2℃
  • 맑음제주 28.6℃
  • 구름많음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8.3℃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반기업 정서·규제 해소 시급"…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 개막

이명박 前 대통령 기조강연, 기업인·명사 특강 등 프로그램 마련

 

【 청년일보 】 국내 기업이 시대전환의 파고에 맞설 수 있도록 반기업 정서 및 불합리한 규제 해소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류진 한국경제인협회(이하 한경협) 회장은 10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4 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오는 13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약 500여명의 기업인들이 참석해 급변하는 환경에서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전략과 미래를 주도하는 새로운 리더십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류 회장은 "취임 후, 한국경제 G7 도약에 앞장서겠다는 약속을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시대전환이라는 역사의 변곡점에서 정부와 기업, 국민이 하나로 뭉쳐서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 기업은 대전환 시대의 파고에 맞서는 것도 벅찬데, 근거 없는 반기업 정서, 낡고 불합리한 규제들이 아직도 발목을 잡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최근 '이사 충실 의무 확대' 논의에 대한 경제계의 걱정이 크다"고 우려했다. 

 

류 회장은 "시대가 우리 기업인들에게 선도적인 역할을 요구하는 만큼, 경영자들은 시대전환에 과감히 맞서는 도전과 혁신을 맨 앞에서 이끌어야 한다"면서 "한경협도 정부-기업-국민 간의 믿음직한 가교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개회사에 이어 진행된 기조강연에 나선 이명박 前 대통령은 기업인, 서울시장, 대통령을 지낸 경험과 지혜를 포럼 참가자들과 나누면서, 우리 기업의 역할과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이번 한경협 제주 하계포럼의 대주제는 시대전환 속에 초일류 기업으로 가기 위한 혁신에 초점을 맞췄다.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직접 들려주는 '대전환 시대에 하나금융그룹이 준비하고 있는 변화와 혁신',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의 '글로벌 기업들이 우주에 집중하는 이유' 등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담은 기업인 강연이 준비됐다.

 

또한 신창환 고려대 반도체공학과 교수의 '반도체 패권전쟁 방향과 우리 기업의 전략',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의 'AI가 바꾸는 세상과 우리의 미래' 등 학계 전문가들이 미래 산업의 동향과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한국 기업이 알아야 할 국제분쟁 대처 방법 ▲ESG 경영 전략 ▲경영자가 반드시 알아야 할 미래 트렌드 ▲노화를 늦추는 건강관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