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8.7℃
  • 황사서울 16.5℃
  • 흐림대전 16.5℃
  • 흐림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3.4℃
  • 박무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20.1℃
  • 흐림고창 16.1℃
  • 구름조금제주 25.1℃
  • 맑음강화 16.8℃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20.0℃
  • 구름조금경주시 25.8℃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LG에너지솔루션·SK이노,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분쟁 합의..."2조원대서 극적 타결"

SK이노 수입금지 조처 무효화
미국 사업 차질없이 운영될 전망
미국 정부, 양사 합의 이끌어낸 듯

 

【 청년일보 】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간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분쟁과 관련된 거부권 행사 마감 시한이 임박한 가운데 양사가 10일(미국 현지시간) 전격 합의에 성공했다. 합의금 규모는 2조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양사 관계자는 11일 "주말 사이 전격적으로 합의했다"며 "합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파악한 뒤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이날 각각 긴급이사회를 소집했으며, 이사회에서 합의를 승인한 뒤 오후에 공동 합의문을 작성해 발표한다.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양사가 합의하기로 했으며, 이에 SK이노베이션이 조지아주 공장 건설 등 미국에서 배터리 사업을 계속 영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지난 2월 10일(미국 현지시간)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분쟁 최종 결정에서 LG에너지솔루션의 손을 들어주고 SK이노베이션에는 10년 수입금지 제재를 내렸다.

 

양사가 이번에 합의하면서 ITC가 결정한 SK이노베이션의 수입금지 조처가 무효화된다. 이에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사업도 차질없이 운영될 전망이다.

 

바이든 정부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최종 결정이 나온 이후 일자리 창출과 전기차 공급망 구축 등 자국 경제적 효과를 고려해 물밑에서 양사에 합의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시한은 ITC 최종 결정일로부터 60일째인 11일 자정(현지시각), 한국 시간으로는 12일 오후 1시까지였다.

 

ITC 최종 결정 이후에도 60일 가까이 양사는 배상금 규모에 합의를 보지 못하며 협상은 교착 상태였으며,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사업 철수까지 거론하며 미국에서 거부권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LG에너지솔루션은 합의에 큰 기대를 걸기보단 대통령 거부권 방어에 주력했다. LG 측은 배상금 3조원 이상을, SK 측은 1조원 수준을 제시하는 등 격차가 커 합의에 난항이 뒤따랐다.

 

미국의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ITC 최종 결정 이후 백악관을 대신해 거부권 행사 여부를 검토해왔으며, 막판까지 양 사의 합의를 종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이번 합의가 미국 정부의 중재로 이뤄졌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자국내 반도체와 배터리 등 공급망 체계 강화에 나선 조 바이든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SK이노베이션의 공장이 있는 조지아주의 일자리에 타격을 받게 되고, 반대로 거부권 행사는 평소 지식재산권을 강조해온 바이든 대통령의 지론에 상충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 정부도 지난 2월 ITC 최종 결정을 앞두고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나서 양 사에 합의를 촉구한 바 있다.

 

미국의 거부권 행사 여부와 관계없이 양사 모두 분쟁이 장기화됨에 따른 부담이 적지 않았다는 점도 전격 합의를 결정한 배경중 하나로 꼽힌다.

 

업계는 양사의 합의금을 2조원을 추정하고 있다. 지난달 마지막 협상에서 LG가 3조원, SK가 1조원을 주장해온 만큼 중간선이 2조원 정도에서 합의가 이뤄졌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지급 방식은 현금·지분·로열티 등 혼합 방식으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