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흐림동두천 18.9℃
  • 흐림강릉 18.8℃
  • 서울 19.6℃
  • 대전 20.1℃
  • 대구 18.3℃
  • 울산 18.1℃
  • 광주 19.6℃
  • 부산 18.6℃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1.6℃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18.2℃
  • 흐림금산 19.4℃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8.2℃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스가 내각 첫 韓日 외교장관회담...과거사·원전 오염수 문제 '평행선'

뻣뻣이 악수도 안한 한일 외교...북핵 문제는 계속 협력

 

【 청년일보 】일본 스가 내각 출범 후 첫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성사됐지만 일본군 위안부 배상 판결과 오염수 방류 문제 등 현안에 대해 상호 입장 차만 확인했을 뿐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의 첫 만남이 5일 런던에서 양자 회담 형식으로 열렸다.

 

사실상 중단된 한일 간 고위급 소통이 재개된다는 기대가 있었지만 강제징용과 일본군 위안부 배상 판결 문제, 오염수 방류 등 굵직한 현안에 대해선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하고 평행선만 그은 것으로 분석된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도 협력...위안부 배상 등은 평행선

 

한일 두 장관은 이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먼저 한 뒤 일본 측이 준비해 놓은 다른 회의실로 자리를 옮겨 20분간 대화했다. 그러나 두 장관 모두 일정이 빠듯해 긴 대화를 나누지 못하고 각자 입장을 설명하는 데 그친 것으로 관측된다.

 

주요 관심사인 북핵 문제는 물론 갈등 현안인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및 위안부 배상 판결,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지만 .외교부 설명과 일본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모테기 외무상은 강제징용 및 위안부 판결 문제에 대한 일본의 기존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테기 외무상은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자산의 현금화는 절대로 피해야 한다"는 입장도 강조했다. 배상 책임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과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등으로 모두 해결된 만큼 한국 법원 판결은 국제법 위반이며 이에 대한 해법을 한국 정부가 가져와야 한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정 장관은 일본 측의 올바른 역사 인식 없이는 과거사 문제가 해결될 수 없음을 강조하고, 위안부 및 강제동원 피해자 관련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

 

또 정 장관은 원전 오염수 방류가 한국 등 주변국 안전과 환경에 위협을 미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전달했지만,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 정부의 이 같은 비판을 우려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다만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도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한일이 동북아 및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에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두 장관이 양자회담에서는 물론 앞서 열린 한미일 회담에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공조를 강화하고, 미국의 새 대북정책 추진 과정에서 3국 간 계속 긴밀히 소통·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회담이 미국의 제안으로 열린 한미일 회담에 이어 열렸다는 점에서 미국이 모종의 중재 역할을 한 게 아니냐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경색된 한일관계를 반영한 듯 외교부가 공개한 사진에서 두 장관은 뻣뻣한 자세로 포즈를 취한 것으로 전해졌고 악수는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악수 대신 하는 팔꿈치 인사도 하지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 장관은 회담에 대해 "좋은 대화를 했다"고 말했고, 외교부 당국자는 "좋은 분위기에서 대화가 진행됐으며 양국 간 의사소통을 본격 시작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