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24.9℃
  • 맑음강릉 28.0℃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5.6℃
  • 맑음광주 27.4℃
  • 맑음부산 25.4℃
  • 맑음고창 23.5℃
  • 맑음제주 25.8℃
  • 맑음강화 23.1℃
  • 맑음보은 25.0℃
  • 맑음금산 25.6℃
  • 맑음강진군 28.0℃
  • 맑음경주시 29.6℃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주거안정 방점"...원희룡, '250만호+α' 주택공급 이달 발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업무보고...지역별 공급 물량 미세조정

 

【 청년일보 】원희룡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장관은 국민 주거 안정에 중점을 둔 '250만호+α' 주택공급 대책과 관련 이달 10일 전후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일 국회에 따르면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강 의원은 최근 금리·물가·환율 인상 등 전반적인 경제 상황 악화 속에 집값 흐름도 둔화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대구·경북 지역은 미분양 주택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데 이를 고려해 공급을 조절할 필요가 있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에 원 장관은 "250만호+α는 공급 능력을 뜻하는 것이고, 장기적인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내용 구성에 관해서는 당연히 변화하는 경기 상황과 수급 상황을 보면서 미세조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원 장관은 이전 정부에서 가장 잘못된 부동산 정책이 무엇이었다고 생각하느냐는 강 의원의 후속 질의에는 "내용 면에서 공급이 수요와 전혀 맞지 않았고, 그나마 나온 공급대책이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다.

 

원 장관은 250만호+α 공급대책의 구체적인 발표 시점에 대해서는 "8월 10일 전후로 계획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원 장관은 이어진 질의에서 국민의힘 김학용 의원의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의 혁신과 관련한 질의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서 과감하게 손을 대겠다"며 과감한 혁신 기조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앞서 지난달 5일 산하 공공기관 28곳에 대한 근본적인 혁신을 위해 민간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자체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혁신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국토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혁신 방안에 대해 "방향은 매우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한 뒤 국토부 산하기관의 부채·인력 증가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공공기관의 주인은 국민이고 이용자도 국민"이라며 "(공공기관들이) 핑계를 대고 남의 탓을 하면서 자기들의 편의를 위해 이익집단화되지는 않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특히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의 하루 이자 비용이 98억원으로, 1년이면 3조5천596억원에 달하는 데다 문재인 정부 시절 인력이 6만3천명에서 8만9천명으로 약 40% 늘었고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자회사를 만들어서 흡수한 인력만 2만6천명이 넘는다며 이에 대한 대책이 있는지 질의했다.

 

이에 원 장관은 "부채가 왜 생겼는지 획일적인 요인으로 얘기할 수 없겠지만, 근본적으로 국민이 위임한 공공사무를 하고 본연의 임무를 다하는지 살피려고 한다"고 답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