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3.0℃
  • 흐림강릉 13.0℃
  • 흐림서울 14.5℃
  • 흐림대전 14.4℃
  • 구름많음대구 15.4℃
  • 흐림울산 15.2℃
  • 흐림광주 15.8℃
  • 흐림부산 16.2℃
  • 흐림고창 14.5℃
  • 구름조금제주 17.9℃
  • 흐림강화 12.2℃
  • 흐림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4.1℃
  • 흐림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글로벌 에너지 위기 여파..."대용량 사업자 전기료 인상 불가피"

산업부 차관 "에너지 요금 인상 최소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 지속"

 

【 청년일보 】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23일 산업계 간담회에서 대용량 사업자의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박 차관은 이날 에너지 위기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전남서울본부에서 가진 산업계 간담회에서 "현재의 위기 상황에서 전기요금 인상을 더이상 미룰 수 없고 원가회수율과 현실적인 부담능력을 고려할 때 대용량 사업자들의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어 "에너지 요금 인상 최소화를 위해 에너지 공기업의 고강도 자구노력과 함께 다각적 방안도 관계 부처와 함께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반도체산업협회, 디스플레이산업협회, 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철강협회, 시멘트협회, 비철금속협회, 기계산업진흥회, 자동차산업협회, 석유화학협회, 석유협회 등이 참석했다.

 

박 차관은 지난 21일 기자간담회에서 에너지 다소비 기업이 전기요금을 더 부담하도록 전기요금을 차등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한국전력의 대규모 적자에 따른 부실을 개선하기 위해 가정용 전기요금 인상과 함께 산업용 전기요금도 손질하려는 것으로 해석됐다.

 

글로벌 에너지 위기로 국내에서도 무역적자가 심화하고 기업의 생산비용이 증가하며 경제 전반에 여파가 미치고 있지만 에너지요금은 아직 원가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해 가격 신호가 정상 작동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산업부는 민간과 함께 에너지 수급 관리를 해나가며 에너지 절약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에너지 효율 개선을 위해 기술개발·투자에 대한 지원도 해나갈 계획이다.

 

산업계에서는 에너지절약과 효율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히며 정부의 적극적인 세제·금융·기술개발 지원을 건의했다. 

 

박 차관은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전 국민이 힘을 모아야한다"며 산업계도 에너지 절약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최근 에너지 원가와 글로벌 에너지 위기를 고려했을때 전기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

 

 

【 청년일보=김원빈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