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외국인 지난달 국내주식 3.3조원 순매수...4개월 만에 ‘사자’ 전환

상장주식 보유잔액 692조2천억원...전체 시가총액 26.9% 수준

 

【 청년일보 】 지난달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을 3조원 넘게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7일 발표한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11월 외국인 상장주식 순매수 규모는 3조3천억원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외국인이 지난달 5일 공매도 금지 이후 순매수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외국인 순매수 규모는 올해 1월(6조1천억원) 이후 최대였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2조3천510억원을, 코스닥시장에서 9천490억원을 순매수했다.


국가별로는 영국(3조5천억원), 미국(8천억원) 등은 순매수했지만 버뮤다(-4천억원), 룩셈부르크(-3천억원)는 순매도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잔액은 692조2천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26.9%였다. 전월 대비로는 보유잔액이 67조5천억원 불었다.

 

외국인은 채권시장에서는 상장채권 2조3천10억원을 순투자해 4개월 만에 순투자로 전환했다. 5조3천710억원을 순매수하고 3조1천400억원을 만기 상환받았다.

 

종류별로는 국채(2조3천억원)는 순투자했고 회사채(-650억원)는 순회수했다.

 

외국인은 지난달 말 현재 국채 221조8천억원(90.9%), 특수채 22조원(9.0%)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잔액은 전월보다 2조5천억원 증가한 244조1천억원으로 이는 상장 잔액의 9.8% 수준이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