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8.3℃
  • 흐림서울 25.9℃
  • 대전 27.6℃
  • 흐림대구 29.2℃
  • 구름많음울산 28.3℃
  • 흐림광주 27.3℃
  • 흐림부산 27.2℃
  • 흐림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6.7℃
  • 흐림금산 26.8℃
  • 흐림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29.0℃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오너家 불협화음 극적 봉합"…신동국 회장 "한미약품 형제와 하이브리드 융합 경영"

신동국-임종윤, 지난 9일 회동…10일 "가족간 분쟁 종식" 선언
송 회장, 대승적 차원 결단…회사 발전 위해 경영 일선 물러나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책임·전문·정도경영 융합 방안 논의 중
한미약품그룹, '단일 경영권 집단' 구성…'51%' 과반 지분 보유

 

【 청년일보 】 한미약품그룹의 개인 최대 주주인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과 창업주의 아들인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사내이사가 그룹 내 대주주 간 분쟁 종식을 선언했다.


창업주 고(故) 임성기 회장의 배우자인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지만, 신 회장과 임 이사를 비롯해 임주현 부회장, 임종훈 한미사이언스 대표이사와 함께 그룹을 이끌면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책임경영과 전문경영·정도경영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신 회장은 "송 회장이 회사 발전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며 "두 형제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책임경영과 전문경영, 정도경영을 하이브리드 형태로 융합시키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신 회장과 임 이사는 전날 회동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신 회장은 이날 임 이사 측을 통해 "한미약품 그룹의 가족 간 불협화음이 극적으로 봉합됐다"며 "창업주 임성기 전 회장은 물론 배우자 및 자녀 일가로부터 두루 신뢰받는 있는 '창업자의 깐부(오랜 친구)' 신 회장을 중심으로 6개월 이상 지속됐던 가족간 분쟁이 종식됐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그룹은 '단일 경영권 집단'을 구성하며 과반의 지분을 갖게 됐다.


신 회장은 "현재 취합 중이지만 이제 신 회장과 모녀·형제로 구성된 단일 경영권 집단으로 51% 과반 이상의 지분을 갖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배경에는 신 회장이 창업주 가족들을 여러 차례 만나 한미약품의 조속한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중재를 통해 3자(모녀·형제·신 회장)간 힘을 합치는 데 합의함에 따라 밸런스 있는 경영집단 체제가 구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신 회장과 임 이사는 "과거 단순히 회장, 대표이사의 수직적인 모습에서 벗어나 위원회와 고문단 등 각계 전문경영인을 경험한 최고의 인력풀을 놓고 모든 주주들이 바라는 밸류업을 견제와 투명성, 스피드를 더해 신속한 성과까지 이어지게 하는 데 필요한 인적 자원에 아끼지 않고 투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미약품그룹 모녀 측은 지난 3일 자신들이 보유한 지분 6.5%(444만4천187주)를 신 회장이 1천644억원에 매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신 회장과 모녀 측은 공동으로 의결권을 행사하는 약정 계약도 체결, 이번 계약에 따라 경영권 분쟁의 배경으로 지목된 상속세 문제도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송 회장은 지난 8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는 입장과 함께 신 회장이 공언한 전문경영인 체제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