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8.7℃
  • 황사서울 16.5℃
  • 흐림대전 16.5℃
  • 흐림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3.4℃
  • 박무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20.1℃
  • 흐림고창 16.1℃
  • 구름조금제주 25.1℃
  • 맑음강화 16.8℃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20.0℃
  • 구름조금경주시 25.8℃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김포-부천 ‘GTX-D’ 노선 신설...지방 대도시 중심 광역철도망 구축

국토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 발표
충청권·부울경 광역철도 추진...수도권집중 해소
2030년 철도 총연장 5137㎞, 114조7천억원

 

【 청년일보 】국토교통부는 22일 한국교통연구원 주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수립연구' 공청회에서 서해안 지역 고속철도 신설, 전라선·동해선 등 전국 주요 노선 고속화 등 지방 대도시권 중심 광역철도망 신설 등의 내용을 담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을 발표했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향후 10년간 철도망 구축 기본방향, 노선 확충계획 등을 담고 있는 중장기 법정계획으로, 국토부는 각계 의견 수렴을 거쳐 상반기 안으로 구축계획을 확정·고시할 예정이다.

 

◆ 수도권 집중 문제 해소...비수도권 광역철도 확충

 

이번 계획은 수도권 집중과 지방권 소멸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비수도권 광역철도 확충에 방점을 뒀다. 이에 광역경제권 주요 지점을 1시간 내로 이동 가능토록 해, 수도권에 필적하는 광역경제권 조성 기반을 마련한다는 게 정부 구상이다.

 

정부는 우선 경부선·호남선 여유용량 등을 활용해 대구권(김천-구미) 및 충청권 광역철도(조치원-신탄진 및 강경-계룡)의 광역철도 확충을 추진하기로 했다.

 

비수도권 광역철도 신설 사업으로는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 광주-나주 광역철도, 대구-경북 광역철도 등이 선정됐고,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의 경우 대전 반석-세종청사-조치원 구간이 신설되며 나머지 조치원-청주공항 구간은 기존 충북선을 활용하되, 전체 구간을 광역철도로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또 4차 철도망 계획안에 따르면 고속철도 이용이 불편했던 충남 홍성 등 서해안 지역은 서울로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선이 포함됐다. 서해선과 경부고속선이 연결되면 홍성에서 서울까지 이동시간이 2시간 21분에서 48분으로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이밖에 철도 노화로 선로 상태가 좋지 않은 전라선(익산-여수), 동해선(삼척-강릉), 호남선(가수원-논산)을 시속 250㎞급으로 개량해 전국 주요 거점 간 이동시간이 2시간대로 줄어들게 된다.

 

 

◆ 김포-부천 ‘GTX-D’ 노선 신설...인천공항철도 급행화

 

계획안에는 수도권 교통난 해소 사업도 포함됐다. 정부는 신도시 개발 등으로 급증하는 서부권 교통 수요 대응을 위해 광역급행철도(GTX) 신규 노선(김포 장기-부천종합운동장) 신설할 계획이다. 서부권 노선은 이른바 ‘GTX-D’ 노선으로 불린다.

 

신규 광역철도 사업으로는 별내선 연장, 분당선 연장, 일산선 연장, 대장-홍대선, 신구로선 등도 포함됐다.

 

정부는 경부선 등 열차 운행 집중 구간의 용량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색-금천구청, 경부고속선 광명-평택 구간의 선로 용량을 대폭 확충하기로 했으며 문경-김천 등 단절구간 연결로 노선 간 연계성도 강화한다.

 

또 비전철 구간인 점촌-영주 구간을 전철화하고, 인천공항철도 급행화를 통해 GTX 급(표정속도 시속 100㎞ 이상)으로 속도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인천공항철도 급행화 시 인천공항-서울역 간 이동시간은 직통열차 52분에서 39분, 일반열차 66분에서 51분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주요 항구와 산업단지를 연결하는 사업으로는 새만금선, 부산신항 연결지선 등이 선정됐다.

 

정부는 오송에 있는 철도종합시험선로 순환선을 구축해 철도차량 기술개발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대륙철도 연계에 대비해 동해선(강릉-제진) 등 이미 추진 중인 남북철도 연결사업을 추진한다.

 

 

◆ 2030년 철도 연장 5137㎞...총 114조7천억원 투자

 

계획안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충청권, 광주·전남권, 부산·울산·경남권, 대구·경북권, 강원권 등 지방 대도시권을 중심으로 광역철도망을 구축한다.

 

교통연구원은 인구감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안전하고 빠른 교통수단에 대한 선호로 철도 이용이 증가세에 있다고 분석했으며 혁신도시 등으로 국토 공간이 다핵화하고, 수도권 집중 및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 '지방광역권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교통연구원은 기후변화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해 교통체계를 친환경 철도로 전환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4차 철도망 계획이 완료되면 철도 연장은 2019년 기준 4274㎞에서 2030년 5137㎞로 123%가량 늘어난다. 전철화 연장은 3천116㎞에서 3천979㎞로 128% 증가한다.

 

철도 수송 분담률은 2019년 11.5%에서 2030년 약 17% 수준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교통연구원은 4차 철도망 계획 사업 추진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유발효과 175조8천억원, 부가가치효과 73조원으로 추산되며, 46만8천명의 고용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교통연구원은 분석했다.

 

4차 철도망 계획안의 투자 규모는 114조7천억원으로 이미 시행 중인 사업이 60조6천억원, 신규사업이 54조1천억원이다. 정부는 2030년까지 총 9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국고 54조9천억원, 지방비 8조1천억원, 민자 16조3천억원 및 기타 10조원으로 충당된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