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9.9℃
  • 구름조금강릉 23.1℃
  • 흐림서울 20.8℃
  • 흐림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6.2℃
  • 흐림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19.8℃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신규확진 1725명...안산 소재 요양원 10명, 비수도권 최다

지역 1천664명-해외 61명…누적 20만3천926명, 사망자 2명↑ 총 2천106명
경기 487명-서울 486명-경남 114명-부산 111명-인천 83명-대구 75명 등 확진
29일째 네 자릿수, 전국 확산세 지속…어제 4만4천229건 검사, 양성률 3.90%

 

【 청년일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이다. 특히 비수도권의 지역발생 확진자가 또다시 600명대를 나타내며 4차 대유행 이후 최다를 기록하는 등 전국적 확산세가 좀체 꺾이지 않고 있다.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종료를 앞두고 오는 6일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추이를 하루 이틀 더 면밀히 지켜보고 이번 금요일 중대본에서 내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4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725명 늘어 누적 20만3천92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200명)보다 무려 525명이 급증하면서 지난달 30일(1천710명) 이후 5일 만에 다시 1천700명대로 올라섰다.

 

특히 비수도권의 지역발생 확진자가 또다시 600명대를 나타내며 4차 대유행 이후 최다를 기록하는 등 전국적 확산세가 좀체 꺾이지 않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2명)부터 벌써 29일째, 한 달 가까이 네 자릿수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으로 번지면서 전국화하는 양상이다.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673명→1천710명→1천539명→1천442명→1천218명→1천200명(당초 1천202명에서 정정)→1천725명을 기록하며 1천200명∼1천700명대를 오르내렸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501명꼴로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은 1천444명에 달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664명, 해외유입이 61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479명, 경기 474명, 인천 83명 등 수도권이 총 1천36명(62.3%)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113명, 부산 108명, 대구 75명, 대전 59명, 충남 52명, 경북 46명, 충북 45명, 전북 33명, 제주 23명, 강원 22명, 광주·전남 각 15명, 울산 14명, 세종 8명 총 628명(37.7%)이다.

 

비수도권 확진자 628명 자체는 4차 대유행 이후, 더 멀게는 작년 2∼3월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 이후 최다 기록이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도 지난달 26일(40.7%) 40%대까지 치솟은 이후 서서히 하락해 30%대 초반까지 떨어졌으나 전날(39.5%)에 이어 다시 30%대 후반으로 올랐다.

 

주요 감염사례를 살펴보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다양한 일상 공간에서 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서울의 요양병원·요양시설 2곳에서 나온 신규 확진자 가운데 백신 접종을 마치고 면역형성 기간인 14일이 지난 후에 확진 판정을 받은 '돌파감염' 사례도 확인됐다.

 

서울 관악구의 요양시설에서도 지난달 27일 이후 종사자 3명과 입소자 7명 등 10명이 확진됐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의 발생 규모도 계속 커지고 있다. 학원·교습소와 관련해선 서울 금천구 소재 학원에서 지난달 30일 이후 수강생과 종사자 등 11명이 감염됐으며, 경기 군포시 일가족·과외교습소에서도 지난달 27일 이후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영등포구 직장(5번째 사례)에서는 지난달 27일 이후 가족 2명과 종사자 18명 등 총 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기 시흥시 페인트도장업체에서도 지난달 26일 이후 종사자를 중심으로 14명이 확진됐다.

 

경기도 양주시 식료품 제조업(누적 62명) 관련 확진자는 7명 더 늘었고, 평택시 운동시설(누적 6명) 관련해서는 확진자가 6명 추가됐다. 광명시 자동차공장(누적 77명), 용인시 제조업(누적 31명) 관련 확진자는 2명씩 늘었다.

 

비수도권에서도 가족·지인 모임, 방문교육, 직장 등을 고리로 한 신규 감염 사례가 잇따랐다.

 

경남 김해시 가족·지인 관련 집단감염 사례에서는 지난달 21일 이후 3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 중 의료기관 관련이 27명, 보험회사 관련이 11명이다.

 

제주 서귀포시 지인 모임에서도 지난달 29일 이후 모임 참석자를 중심으로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남 김해시 방문교육 사례에서는 강사·학생·가족 등 20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전북 전주시 직장에서는 지난달 28일 이후 종사자 7명, 지인·가족 각 1명 등 총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2천10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03%다. 위중증 환자는 총 329명으로, 전날(331명)보다 2명 줄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천214명 늘어 누적 17만9천123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509명 늘어 총 2만2천697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천186만4천245건으로, 이 가운데 1천126만2천430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39만7천889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달 31일(317명) 이후 닷새째 300명을 웃돌고 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 환자를 검사한 건수는 4만4천229건으로, 직전일 4만7천412건보다 3천183건 적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3.90%(4만4천229명 중 1천725명)로, 직전일 2.54%(4만7천412명 중 1천202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72%(1천186만4천245명 중 20만3천926명)다.

 

한편 방대본은 전날 충남의 지역발생 확진자 집계에서 잘못 신고된 2명이 확인됨에 따라 누적 확진자 통계에서 이를 제외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