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2.2℃
  • 흐림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2.6℃
  • 흐림대전 15.7℃
  • 흐림대구 16.4℃
  • 울산 14.2℃
  • 흐림광주 16.8℃
  • 부산 13.7℃
  • 흐림고창 16.4℃
  • 흐림제주 18.9℃
  • 흐림강화 10.2℃
  • 흐림보은 15.2℃
  • 흐림금산 15.6℃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5.8℃
기상청 제공

틱톡, "폭력 등 기준 위반으로 영상 8150만개 삭제

전체 영상 중 약 1% 삭제

 

【 청년일보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은 올해 2분기 전체 게시 영상의 약 1%인 8천150만개가 커뮤니티 기준과 서비스 약관 위반으로 삭제됐다고 14일 밝혔다.


틱톡은 이날 발표한 '2021년 2분기 커뮤니티 가이드라인 집행 보고서'에 따르면 2분기에 틱톡에서 삭제된 전세계 콘텐츠는 8151만 8334개다. 삭제된 콘텐츠를 국가별로 살펴보면 미국이 1143만 1198개로 가장 많았고 파키스탄 985만 1404개, 브라질 748만 8608개, 러시아 475만 9623, 인도네시아 474만 3066개 순이었다.


삭제 이유별로 살펴보면 미성년자 안전(Minor Safety) 위반이 41.3%로 가장 많았고 불법활동·규제대상물품(Illegal activities and regulated goods)관련 규정 위반이 20.9%, 신체 노출 등 성인 콘텐츠(Adult nudity and sexual activities) 규정 위반이 14%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87.5%는 게시 후 누구에게도 노출되지 않은 상태에서 제거됐다고 틱톡은 설명했다. 이는 올해 1분기 81.8%보다 다소 높아진 수치다.


틱톡은 라이브 방송(생방송)에서 불쾌한 댓글을 남기는 사용자에게 일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막는 '음소거' 기능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라이브 방송 진행자, 또는 진행자가 지정한 관리자가 짧게는 5초에서 길게는 방송 종료 때까지 특정 사용자가 댓글을 못 남기게 설정할 수 있다.


이 기능이 적용된 사용자의 이전 댓글 기록도 모두 삭제된다.


틱톡의 신뢰와 안전 부문을 총괄하는 임원 코맥 키넌은 "플랫폼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유해 콘텐츠를 빠르게 처리하고자 감시 시스템을 개선해 나가고, 잠재적인 폭력에서 사용자를 보호할 수 있는 안전 기능을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