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0.4℃
  • 구름조금강릉 7.3℃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4.2℃
  • 구름많음울산 7.3℃
  • 흐림광주 8.3℃
  • 구름많음부산 8.2℃
  • 구름많음고창 5.6℃
  • 흐림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0.3℃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7.9℃
  • 구름조금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AI 시대 고객 관계의 중심에 설 것"… 유영상 SKT CEO, 기조연설 진행

비즈니스 현장과 학계 구분 약해지는 시대 '산학연계 넘어 산학일체 추진' 강조

 

【 청년일보 】 SK텔레콤은 유영상 CEO가 한국경영과학회가 지난 2일 개최한 '2022년 춘계공동학술대회'에서 'SK텔레콤의 AI 전환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고 3일 밝혔다.

 

1976년 설립된 한국경영과학회는 경영과학 관련 학문연구 및 국제교류 등을 담당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의 학회로, 학계 교수와 연구자, 산업계 관계자 등 4500여 명이 회원으로 참석하고 있다.

 

유 CEO는 이날 'SKT의 AI Transformation'이라는 주제로, AI를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시대상과 함께 SKT의 비즈니스 전략 및 지향점에 대해 소개했다.

 

유 대표는 특히 "고객이 원하는 것을 제공하는 '업의 본질'을 되찾는 AI 대전환"을 SKT의 지향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SKT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네트워크를 진화시켜 모바일 시대를 열었지만, 시대의 중심에 서진 못했다"며 "SKT는 네트워크 진화과정에서 축적한 보유 역량을 지렛대 삼아 AI 시대 고객 관계의 중심에 서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CEO는 SKT의 보유 역량에 대해 4000만 유무선 가입자를 통해 12페타 바이트에 달하는 데이터를 축적했으며, 지금 이 순간에서 SKT 패밀리사 전체를 통해 데이터가 지속적으로 쌓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SKT가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고 수준의 언어 AI 및 음성인식 기술 등도 SKT가 AI 시대를 이끌어가는 중요한 역량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 CEO는 이날 최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22'에서도 설명한 ▲유무선 통신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AIVERSE ▲커넥티드 인텔리전스의 5대 사업군을 통한 SKT의 비즈니스 모델 변화방향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최근 베타 서비스로 론칭한 'A.(에이닷)' 서비스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며, AI 시대에 고객에게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SKT만의 차별적인 시도에 대해 강조했다.

 

이 밖에 유 CEO는 산업계와 학계 간의 협력 수준을 한층 끌어올릴 것을 다짐했다. 그는 "다가오는 AI 시대에는 학교와 비즈니스 현장의 구분이 갈수록 약해질 것"이라며 "오늘을 계기로 산학연계를 넘어 산학일체의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오는 4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학술대회에선 유 CEO의 기조연설 외에도 550여 편의 논문이 발표되며 산학연에서 1000여 명의 전문가가 참석해 다양한 연구 결과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갖는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