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1.7℃
  • 구름조금대구 5.5℃
  • 구름많음울산 7.6℃
  • 맑음광주 3.1℃
  • 구름많음부산 11.1℃
  • 맑음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8.0℃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4.0℃
  • 구름조금경주시 6.4℃
  • 구름조금거제 10.0℃
기상청 제공

"글로벌 환경문제 대응"...정몽구재단, '그린랩 프로젝트' 추진

기후변화, 자원순환 등 전지구적 환경문제 해결위한 대안 마련

 

【 청년일보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글로벌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친환경 분야 스타트업과 함께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정몽구 재단은 13일 글로벌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협업 프로젝트인 '그린랩(GREEN LAB)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린 랩 프로젝트는 재단의 소셜벤처 커뮤니티 스페이스 ‘온드림 소사이어티’에 입주한 친환경 분야 스타트업과 함께 기후변화, 자원순환 등 전지구적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콜렉티브 임팩트를 창출하는 프로젝트다.

 

이를 위해 재단은 전날 서울 명동의 소셜 임팩트 공간 플랫폼인 '온드림 소사이어티'에서 프로젝트 발대식을 열었다. 

 

이번 친환경 프로젝트는 2개로 나뉘어 진행된다. 정몽구 재단은 지난 5월 4일 심사를 통해 총 2개 친환경 프로젝트를 선정했다.

 

첫번째는 트레드앤그루브와 라잇루트가 신발의 주요 소재를 모두 친환경으로 제품화하는 사업이고, 두번째는 식스티헤르츠의 '햇빛바람지도'를 활용해 소셜벤처들이 RE100(100% 재생에너지만 사용)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재생에너지 구독 서비스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트레드앤그루브는 폐타이어를 신발로 업사이클링하는 소셜벤처이며, 라잇루트는 폐이차전지 분리막을 의류 등에 사용 가능한 고기능 소재로 개발해 생산하는 업체이다.

 

식스티헤르츠는 에너지·IT 소셜벤처로 8만개의 재생에너지 발전소를 지도에 표시해 발전량을 확인할 수 있는 햇빛바람지도를 개발해 무료로 공개하고 있다.

 

재단은 "온드림 소사이어티에서 여러 주제가 모여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재단은 지난 4월 '모두를 위한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미래 세대를 육성하고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온드림 소사이어티를 개장했으며 현재 환경 포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교육, 친환경 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한편 정몽구 재단은 지난 4월 ‘A 서스테이너블 퓨처 포 올(Sustainable Future for All)’을 콘셉트로 미래세대를 육성하고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소셜 임팩트 공간 플랫폼 ‘온드림 소사이어티(온소)’를 서울 명동에 오픈했다.

 

온소 위크(환경 포럼), 온소 ESG 컬리지(ESG 교육), 온소 익스피리언스(친환경 체험프로그램) 등 환경 임팩트 확산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온드림 소사이어티는 크게 두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대중과 함께 공유하고 소통하는 복합문화 공간인 커뮤니티 스페이스(1층)와 친환경 소셜벤처와 함께 임팩트를 창출하는 오피스 공간인 임팩트 스페이스(6층)이다.

 

이번에 그린 랩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3개 팀은 모두 현대차그룹과 함께하는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임팩트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출신이며, 6층 임팩트 스페이스 입주기업이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