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4.7℃
  • 흐림서울 25.3℃
  • 대전 25.1℃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8.1℃
  • 구름조금광주 28.2℃
  • 흐림부산 27.4℃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0.4℃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北비핵화 공조"...한미의장 "전략적 동맹 강화"

한미 국회의장 북한 비핵화 노력 지원 다짐

 

【 청년일보 】한미 국회의장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전략적 동맹을 강화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지원하는데 중지를 모았다. 

 

4일 국회에 따르면 김진표 국회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회담을 한 뒤 진행한 공동 언론발표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장은 "한미 동맹이 군사 안보, 경제, 기술 동맹으로 확대되는 데 주목하며 포괄적인 글로벌 동맹으로의 발전을 의회 차원에서 강력히 뒷받침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진지하게 협의했다"며 "동맹 발전에 대한 양국 국민의 기대를 담아 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채택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북한·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협의했다"며 "양측은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가는 엄중한 상황에 우려를 표하고, 우리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확장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국제 협력 및 외교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루기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펠로시 의장은 "시급한 상황에서 안보상의 위기로 시작된 (한미) 관계가 따뜻한 우호 관계로 변했다"며 "경제와 안보, 거버넌스의 의회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난 5월 양국 정상회담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이니셔티브나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에 대한 논의를 했다"며 "우리는 협력을 통해 모든 목적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 동시에 한국의 의견을 경청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 양국의 관계는 굉장히 특별하다. 국가 간 협력을 강화하며 의회의 관계도 강화하겠다"며 "공동의 가치와 코로나19 팬데믹을 이겨내는 것, 지구를 구하는 것 등 이야기할 것이 많고 기회도 많다. 국가 정상만이 아니라 의회 간 협력으로도 이를 증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펠로시 의장은 국회에서의 회담를 한 후 오후에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 통화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초동 자택에서 펠로시 하원의장과 오후 2시30분부터 약 40분간 통화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과 펠로시 하원의장의 통화 내용을 소개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통화에서  "한미 동맹은 여러 관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지만 도덕적 측면에서도 반드시 지켜야 하는 것이 있다"며 "워싱턴에서 최근 한미 추모의 벽 제막식이 거행됐듯이 그동안 수십년에 걸쳐 수많은 희생으로 지켜온 평화와 번영의 약속을 반드시 지키고 가꿔나갈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윤 대통령이 첫 여름 휴가에서 가족과 시간을 보내는 가운데 시간을 내준 데 대해 감사하다"는 인사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21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을 앞으로 발전시키는 데 미 의회와도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펠로시 일행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방문 일정을 언급하며 "이번 펠로시 일행의 방문이 한미간 대북 억지력의 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한 뒤 아시아 순방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기원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