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3℃
  • 흐림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15.4℃
  • 흐림대전 14.3℃
  • 흐림대구 16.1℃
  • 흐림울산 16.4℃
  • 구름많음광주 17.1℃
  • 흐림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7.1℃
  • 흐림제주 19.0℃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조금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8℃
  • 흐림경주시 15.7℃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북핵 위협 공조"...한미일 외교장관, 뉴욕서 회담

박진 "북핵에 단호한 대응 필요"
블링컨 "한미일 협력 매우 중요"

 

【 청년일보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장관이 뉴욕에서 만나 대응을 위한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23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박진 외교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 움직임 등에 대한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1시간가량 이어진 이 날 회담에서 한미일 장관은 북핵 등 현안에 대한 3국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핵 정책과 관련해 새롭게 법을 채택한 것을 포함해 핵사용과 관련해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안정을 해치는 메시지를 내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으며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위반해 수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규탄했다.

 

박 장관은 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북한의 핵무기 사용 위협과 관련해 한미일이 긴밀하게 공조하고, 단호한 대응을 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소개했다.

 

이어 박 장관은 전날 한일정상의 회동과 관련한 평가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여러 가지로 아주 의미가 있었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좋은 계기가 됐다는 평가가 있다"고 답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한미일이 각각 양자 형식으로 협력해왔지만, 최근 들어 3국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협력하면 더욱 효율적이 된다"라며 지역 안보 문제뿐만이 아닌 글로벌 현안에서도 3국 협력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