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5.9℃
  • 연무서울 4.8℃
  • 연무대전 4.4℃
  • 구름많음대구 6.1℃
  • 구름많음울산 9.7℃
  • 구름많음광주 6.1℃
  • 구름많음부산 11.2℃
  • 구름조금고창 6.9℃
  • 구름조금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2.3℃
  • 구름조금보은 2.6℃
  • 맑음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서울대병원 파업 종료...노사, 임단협 타결

총액 대비 1.4% 임금 인상
어린이환자 공공의료 강화

 

【 청년일보 】서울대병원 노사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며 사흘 만에 예정대로 파업이 끝났다.

 

서울대병원은 25일 오후 10시 대한의원 제1회의실에서 노동조합과 2022년 임금 및 단체협약에 합의하고 가조인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교섭의 핵심 쟁점이었던 필수 인력 충원 문제의 경우 본원 14명, 보라매병원 47명 등 61명의 인력을 늘리기로 합의했다. 간호사 야간근무 15개 당 1일 휴가 지급 등 처우 개선 방안도 마련키로 했다.

 

주요 합의 내용은 총액 대비 1.4% 임금 인상, 어린이환자 공공의료 강화 노력과 기후위기 대응 노력, 교대근무자 근로조건 개선과 인력 충원 등이라고 노사는 밝혔다.

서울대병원 노조는 23일부터 이날까지 인력충원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갔다. 당초 사흘간 한시적 파업을 할 예정이었다가 25일 오전 무기한 전면 파업으로 전환했었다.

서울대병원은 8월 17일부터 3개월간 51차례 교섭한 끝에 임단협을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병원 측은 "협약이 타결됨에 따라 노조는 파업을 중단하고, 병원은 신속하게 운영을 정상화해 국가중앙병원으로서의 책무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