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에"···한경硏, 韓 경제성장률 전망치 1.5%

한경연,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23년 1분기’ 발표

 

【청년일보】 경기위축 속도가 가팔라짐에 따라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1.5%로 전망됐다. 이는 기존 1.9%에서 0.4%p 하향전망한 수치이며 본격적인 불황국면에 진입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3일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23년 1/4분기’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급격한 금리인상에 따른 부작용이 소비 및 투자위축으로 빠르게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를 거치며 더욱 심화된 경제여건의 부실화와 정책적 지원여력 약화의 영향으로 1%대 후반의 성장마저도 기대하기 힘들다는 분석이다.  

 

구체적으로 내수부문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민간소비는 2.4% 성장하며, 미흡한 수준의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민간소비 성장률 4.4%보다 2.0%p 낮은 수치다. 

 

그동안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회복세를 보여 왔던 민간소비는 고물가로 인한 실질구매력 감소 및 경기둔화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이 부진흐름을 주도하는 가운데, 자영업자 소득감소, 금리인상으로 폭증한 가계부채원리금 상환부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큰 폭으로 위축하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설비투자는 반도체 부문에 대한 공격적 투자지속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경기위축에 따른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금리인상으로 인한 자본조달 비용부담까지 가중되며 -2.5 % 역성장을 피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건설투자는 공공재개발 등 정부주도의 건물건설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라 공사현장의 차질과 불협화음이 지속되면서 -0.5% 성장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국제 원자재가격이 상반기를 경과하며 점차 안정을 되찾고 강달러 현상 역시 완화하게 됨에 따라 지난해보다 1.7%p 가까이 낮은 3.4%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성장을 견인해 왔던 실질수출도 글로벌 경기침체 심화 및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 수출부진에 따른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1.2% 성장에 그칠 것으로 내다 봤다. 지난해 수출 성장률 3.1% 보다 1.9%p 낮은 수치다. 

 

이승석 한경연 부연구위원은 “최대수출국인 중국의 경기위축 폭이 예상보다 커지거나 반도체 이외의 주력 수출품목 실적이 기대치에 미치지 못할 경우에는 수출증가세가 더욱 약화하게 될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경상수지는 상품수가 저조한 실적을 보이는 가운데 서비스수지 적자가 확대되면서 145억 달러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