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4.9℃
  • 흐림강릉 2.4℃
  • 구름많음서울 5.0℃
  • 흐림대전 4.4℃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8.9℃
  • 흐림고창 5.5℃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7.0℃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5대 은행, 가계대출 한달새 4.3조원 증가..."주담대가 증가세 견인"

주택담보대출 5조원 급증
신용대출은 2천억원 감소

 

【 청년일보 】 주요 은행 가계대출이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를 중심으로 지난 한 달 새 약 4조4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사철 대출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집단대출 실행이 몰리면서 주담대 잔액이 5조원 가까이 뛰었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11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690조3천856억원으로 전월(686조119억원)대비 4조3천737억원 증가했다.

 

이달 가계대출 증가폭은 월간 증가 폭 기준으로 지난 2021년 7월(+6조2천9억원) 이후 2년 4개월 만에 가장 컸다. 5대 은행 가계대출은 지난 5월 1년 5개월 만에 처음 늘어난 이후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오고 있다.

 

증가 폭 역시 5월(+1천431억원), 6월(+6천332억원), 7월(+9천755억원), 8월(+1조5천912억원), 9월(+1조5천174억원), 10월(+3조6천825억원) 등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전체 가계대출 증가분은 주담대가 견인했다. 실제로 11월 말 주담대 잔액은 526조2천223억원으로, 한 달 새 4조9천959억원 불어났다.

 

주담대 증가 폭 역시 5월(+6천935억원), 6월(+1조7천245억원), 7월(+1조4천868억원), 8월(+2조1천122억원), 9월(+2조8천591억원), 10월(+3조3천676억원) 등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집단대출 실행이 지난달 몰렸고, 정책상품 중 기금이 고갈돼 은행권에서 취급하고 있는 것들이 있다"며 "실수요 자금 위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개인신용대출(잔액 107조7천191억원)은 같은 기간 2천233억원 줄었다. 신용대출은 지난 10월(+6천15억원) 1년 11개월 만에 증가했다가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기업 대출의 경우 11월에도 늘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중소기업 대출(잔액 630조6천129억원)이 3조6천462억원, 대기업 대출(잔액 138조3천119억원)이 9천627억원 뛰었다.

 

수신의 경우 정기예금을 중심으로 지난달 12조7천627억원(855조9천742억원→868조7천369억원) 늘어, 두 달 연속 증가했다.

 

정기적금도 10월 말 44조3천702억원에서 45조1천264억원으로 7천562억원 늘었으며, 대기성 자금인 요구불예금은 같은 기간 598조1천254억원에서 598조7천41억원으로 5천787억원 뛰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