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고금리 여파 지속에"...카드업계 "내년도 업황 개선 어려워"

여신협회 '2024년 여신금융업 현황 및 전망' 금융포럼 개최
전문가 "영업비용 절감 및 건전성 관리...새 성장 동력 필요"

 

【 청년일보 】 카드업계가 내년에도 고금리의 지속과 소비둔화, 가계부채 등으로 올해 대비 크게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이에 전문가들은 기존 먹거리였던 신용판매로 인한 수익보다는 카드사의 데이터 강점을 살린 새 먹거리 발굴을 추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태록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6일 열린 '2024 카드업 전망 및 이슈' 금융포럼에서 "내년 금리 수준이 올해보다 낮아지더라도 고금리 도래 전 발행한 여신전문채권(이하 여전채) 비중이 높아 조달비용이 올해보다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이 자리는 정완규 여신금융협회장을 비롯해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국회 정무위원회 윤창현 의원이 참석했으며, 학계에서도 오태록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 전세완 한국신용평가 수석연구원, 박용린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석했다.

 

먼저 오태록 연구위원은 '2024년 카드사 전망 및 이슈' 발표에서 카드사는 수익성과 건전성 악화 지속에 대비해 카드사의 데이터 강점을 활용한 성장성을 추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오 연구위원은 "신용판매 부문 수익성과 대출자산 건전성은 고금리 지속과 소비 둔화, 누증된 가계부채 등으로 인해 올해 대비 크게 개선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에 그는 단기적으로 마케팅 비용 등 영업비용 절감을 통한 수익성 제고와 함께 차주의 실질적 상환부담을 고려한 건전성 관리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제휴 확대에 따른 매출증대 효과 및 수익성에 대한 면밀한 판단이 필요함과 동시에 할부‧리볼빙 등 대출성 소비를 고려한 고객의 실질적 상환여력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또한 그는 "향후 본업 부문의 수익성 위축이 구조적으로 고착화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중장기적으로 가맹점과 소비자 결제 정보의 강점을 활용한 맞춤형 가맹점서비스 발굴이나 개인사업자CB 고도화 등 차별화된 성장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전세완 수석연구원은 내년도 캐피탈 업권에 대해선 자금경색 상황에서 유동성 대응능력을 제고하기 위해서 대체자금조달 수단의 다양화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전 연구원은 "최근 업권 전반으로 조달비용 상승과 대손부담 확대가 이어지고, 2024년에는 부동산금융 익스포져가 높은 업체들의 추가적인 건전성 저하가능성도 있어 자금조달 안정성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향후 부동산금융 익스포져가 높은 업체의 경우 건전성 저하 추세가 지속될 것이지만 신용등급별 수익성 지표는 차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이어 박용린 선임연구위원은 '국내외 VC 전망과 신기술금융업의 과제'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신규 신기사는 조합규모 확대와 운용역량 배가를 통해 트랙레코드를 축적하고, 업권 전체로서는 차별화된 후기단계 투자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정완규 여신금융협회장은 "고금리와 고물가, 저성장의 삼중고 속에서 여신금융업계의 현황과 전망을 고찰하는 심도 깊은 논의의 장이 되었다"면서 "금일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금융당국, 국회, 그리고 업계와 적극 소통하여 제도 개혁과 진입장벽 해소를 통해 여신금융사의 혁신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