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1.8℃
  • 구름조금강릉 -0.1℃
  • 구름조금서울 3.8℃
  • 맑음대전 4.3℃
  • 구름조금대구 4.2℃
  • 구름많음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5.1℃
  • 구름조금부산 4.5℃
  • 맑음고창 1.3℃
  • 구름조금제주 6.5℃
  • 구름많음강화 3.4℃
  • 구름조금보은 4.3℃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3.8℃
  • 구름많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구글, AI 기반 LLM '제미나이' 공개…"새로운 도약 시작"

구글 "오픈AI 최신 모델 'GPT-4'보다 성능 우수"
머신 러닝 규모 따라 '울트라·프로·나노'로 출시

 

【 청년일보 】 구글이 인공지능(AI) 기반 대규모 언어모델(LLM) '제미나이(Gemini)'를 공개했다.


6일(현지시간) 구글에 따르면 제미나이는 오픈AI의 챗GPT의 LLM인 'GPT'와 같은 AI 모델로, 오픈AI의 최신 모델인 'GPT-4'보다 성능이 우수하다는 설명이다.


제미나이는 이미지를 인식하고 음성으로 말하거나 들을 수 있으며 코딩까지 가능한 '멀티모달 AI'로 만들어졌다. 멀티모달은 시각, 청각 등을 활용해 텍스트뿐만 아니라 이미지, 음성, 영상 등으로 상호작용하는 것을 말한다.


또, 제미나이는 수학 문제를 풀거나 데이터를 분석하는 높은 추론 능력도 갖췄다.


제미나이는 머신 러닝(기계학습·인간의 학습능력과 같은 기능을 컴퓨터에서 실현하고자 하는 기술)의 규모에 따라 울트라(Ultra), 프로(Pro), 나노(Nano) 등 3개 모델로 출시된다.


가장 널리 쓰이는 '제미나이 프로' 모델은 이날부터 구글의 AI 챗봇 서비스인 '바드'에 탑재된다.


제미나이 프로가 적용된 바드는 170개 이상 국가 및 지역에서 영어로 제공되며, 향후 서비스 확장 및 새로운 지역과 언어도 지원될 예정이다.


이 외 가장 크고 고성능인 '제미나이 울트라'는 내년 초 '바드 어드밴스트'라는 이름으로 바드에 장착되며, '제미나이 나노'는 클라우드 연결 없이 디바이스 자체에서 가벼운 AI를 즉각적으로 활용하는 온디바이스 형태로 접목된다. 구글이 지난 10월 공개한 최신 스마트폰인 '픽셀8 프로'에 탑재된다.


구글은 다양한 작업에서 제미나이 모델을 철저하게 테스트하고 성능을 평가해 왔다.


구글은 "자연스러운 이미지와 음성, 영상의 이해부터 수학적 추론까지 제미나이 울트라의 성능은 업계에서 대형 언어 모델(LLM) 연구개발 평가에서 주로 사용되는 32개의 벤치마크 중 30개에서 기존의 최신 기술을 뛰어넘는 결과를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학, 물리학, 역사, 법률, 의학, 윤리 등 총 57개의 주제를 복합적으로 활용해 세계 지식과 문제 해결 능력을 평가하는 MMLU(massive multitask language understanding, 대규모 멀티태스크 언어 이해) 테스트에서 90.04%의 점수를 기록한 제미나이 울트라는 전문가 인력보다 높은 결과를 기록한 최초의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제미나이 울트라는 고도의 추론 능력이 요구되는 다양한 영역에 걸친 멀티모달 작업으로 구성된 새로운 MMMU 벤치마크에서 59.4%의 최상위 점수를 획득하기도 했다.


구글은 "이미지 벤치마크 테스트에서 제미나이 울트라는 객체 문자 인식(OCR, object character recognition) 시스템의 도움 없이도 이전의 최신 모델보다 뛰어난 성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구글은 제미나이와 함께 새로운 도약을 준비중이다. 제미나이는 가장 뛰어난 최첨단 성능을 자랑하는 범용적인 AI 모델로, 다양한 벤치마크에서 탁월한 성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구글은 "첫 번째 버전인 제미나이 1.0(Gemini 1.0)은 울트라(Ultra), 프로(Pro), 나노(Nano) 등 다양한 규모에 맞게 최적화됐다"며 "이는 제미나이 시대의 첫 번째 모델이자, 올해 초 구글 딥마인드를 설립하며 구글이 품었던 비전이 처음으로 실현된 것과도 같다. 제미나이로 펼쳐지는 앞으로의 시대는 구글이 한 기업으로서 진행했던 가장 큰 과학적 및 기술적 노력 중 하나"라고 전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