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3분기 자산운용사 순이익 4천319억원...전년比 19.4% 증가

금감원 3분기 자산운용사 영업실적 발표
영업이익 3천416억원...전년比 9.1% 감소

 

【 청년일보 】 올해 3분기 자산운용사의 당기순이익이 4천31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9.4% 증가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3천416억원으로 지난해 보다 9.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8일 발표한 '2023년 3분기 중 자산운용회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펀드 수탁고, 투자일임계약고 기준)은 1천465조3천억원으로 6월 말 대비 21조9천억원(1.5%) 증가했다.


펀드 수탁고는 902조7천억원, 투자일임계약고는 562조6천억원으로 각각 전 분기보다 21조3천억원(2.4%), 6천억원(0.1%) 증가했다.


펀드 수탁고 중 공모펀드는 315조4천억원(34.9%), 사모펀드는 587조3천억원(65.1%)을 차지했다. 공모펀드는 6월 말 대비 8조6천억원 증가했고, 사모펀드는 12조7천억원 증가했다.


금감원은 자산운용사의 당기순이익이 지난해보다 늘었지만, 이는 주로 영업외손익 증가(1천55억원)에 기인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본업인 수수료 수익이 감소추세를 지속하고 있고 적자 및 자본잠식회사 비율도 계속해서 증가하는 등 전반적인 업황이 개선됐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평가다.


3분기 중 수수료 수익은 9천85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5억원(4.7%) 감소했다. 증권투자 손익은 247억원으로 작년보다 270억원 감소했다.


자산운용사의 분기 평균 수수료 수익은 2021년 1조1천127억원에서 2022년 1조110억원, 2023년 9천664억원으로 감소해 왔다. 적자회사 비율은 2022년 50.3%였다가 올해 1분기 40.2%, 2분기 50.2%, 3분기 53.5%로 늘었다. 자본잠식회사 비율도 작년 29.9%에서 올해 1분기 31.5%, 2분기 32.8%, 3분기 34.6%로 증가하고 있다.


금감원은 "금융시장을 둘러싼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 운용사별 재무건전성 및 손익추이 등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겠다"며 "자금 유출입 동향 및 자산운용사 잠재 위험요인 등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