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5.2℃
  • 구름많음강릉 -2.6℃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2.3℃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美 상업용 부동산 대출 부실 여파...NYCB 주가 반토막

미국 뉴욕 오피스 대출 부실화 등 반영
사업구조 비슷한 다른 은행 주가도 급락

 

【 청년일보 】 미국의 상업용 부동산 대출 부실화가 은행들의 실적악화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의 지역은행 뉴욕커뮤니티뱅코프(NYCB)의 주가가 전날 40% 가까이 폭락한데 이어 1일(현지시간) 장중 10% 넘게 급락세를 이어가면서 상업용 부동산발 은행권 위기 우려가 확산하는 분위기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NYCB 주식은 오전 11시 42분께 기준 전날보다 12.6% 급락한 5.66달러에 거래됐다.

 

NYCB 주식은 전날 37.6% 폭락한 데 이어 이틀째 두 자릿수대 급락을 이어오고 있다. 이에 10달러대였던 주가는 이틀새 반토막이 됐다.

 

이 같은 주가 폭락은 NYCB가 대출 부실화를 대비해 대규모 대손충당금을 쌓으면서 작년 4분기 예상치 못한 순손실을 기록한데다 배당금의 대폭 삭감을 예고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전날 NYCB를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대상에 올려 투기등급으로의 등급 하향을 예고한 바 있다.

 

무디스는 "뉴욕 오피스 및 공동주택 부동산 부문에서의 예상치 못한 손실, 이익 감소, 자본금 감소 및 시장성 자금조달 비중 증대 등을 반영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상업용 부동산 위기가 은행 재무제표에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사업구조가 유사한 다른 지역은행들의 주가 역시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밸리내셔널뱅코프, 시티즌스파이낸셜그룹, 리전스파이낸셜코프 등 다른 주요 지역은행들도 전날 급락한 데 이어 이날도 오전 장중 5∼10% 내림세를 이어갔다.

 

KBW 지역은행 지수는 전날 6% 급락해 지난해 3월 실리콘밸리은행(SBV) 파산 사태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한 데 이어 이날도 오전 장중 4%대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 같은 은행들의 실적부진 원인으로 거론되는 미국 내 상업용 오피스 시장의 침체는 금융시장에 충격을 미칠 수 있는 취약 고리로 일찌감치 예견돼 왔다.

 

팬데믹 이후 재택근무 확산으로 오피스 공실률이 개선되지 않은 데다 금리상승으로 자금조달 비용마저 크게 늘어나 대출 부실화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데이터회사 트렙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대출과 부동산 담보증권으로 전환된 대출의 연체율은 6%로, 팬데믹 이전의 1% 미만에 비해 급등한 상태다.

 

지난해 SVB 사태의 경우 금리 급등으로 촉발된 예상치 못한 은행의 유동성 위기가 배경이 됐다면 이번 NYCB 주가 급락은 예견된 대출 부실화 확대가 원인이 됐다고 볼 수 있는 지점이다.

 

앞서 NYCB의 자회사는 지난해 파산한 시그니처은행의 대출자산 일부를 인수하며 몸집을 불린 바 있다.

 

상업용 부동산 대출 부실화에 따른 은행권 영향은 앞으로 지속해서 나타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온다.

 

엘리자베스 듀크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NYCB는 자산규모가 1천억달러를 넘어섰기 때문에 이번 실적발표부터 더 강력한 감독규제를 적용받게 됐다"며 "자본금 이슈라기보다 대출 자산의 질 이슈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 '(부실은) 이게 전부다'라고 말할 때 실상은 전부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며 "신용이슈는 유동성 이슈보다 천천히 드러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