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지난해 12월 은행 대출 연체율 0.38%...연체채권 정리에 '뚝'

연체채권 정리 규모 전월대비 2.1조원 급증
가계대출 연체율 0.35%...기업대출 0.41%

 

【 청년일보 】 지난해 말 은행들이 연체채권을 대거 정리하면서 국내은행 연체율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12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38%로 전월말 대비 0.08%포인트(p) 하락했다. 다만 전년 동월과 비교해선 0.13%p 상승했다.

 

연체채권 정리 규모는 4조1천억원으로 전월보다 2조1천억원 급증했으며, 신규연체 발생액은 2조2천억원으로 5천억원 줄었다. 신규연체율(12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11월 말 대출잔액)은 0.10%로 전월 대비 0.02%p 하락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12월 말 기준 가계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0.39%)보다 0.04%p 하락한 0.35%였다.

 

이중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 대비 0.02%p 내린 0.23%였고,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은 0.66%로 한 달 새 0.10%p가 떨어졌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41%로 전월 말(0.52%) 대비 0.11%p 하락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06%p 내린 0.12%, 중소기업대출은 0.13%p 떨어진 0.48%,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08%p 내린 0.48%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작년 12월 말 연체율은 신규발생 연체채권이 감소하고 상각과 매각 등으로 연체채권 정리규모가 확대되면서 전월 말 대비 큰 폭으로 하락했다"면서 "다만, 신규연체율이 전년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향후 연체율 상승세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은 연체·부실채권 정리를 확대하고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유도해 손실흡수능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