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韓 출산율 0.6명대 '역대 최저'…英 BBC도 '집중 조명'

BBC, 28일(현지시간) 웹사이트에 '한국 여성이 아이를 안 낳는 이유' 기사 게재
"韓 사교육비, 아이에게 부정적 영향"…"정자 기증·동성결혼 비허용도 아이러니"

 

【 청년일보 】 우리나라 지난해 4분기 출산율이 역사상 처음으로 0.6명대로 하락한 것에 대해 영국의 공영 방송인 BBC가 그 배경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28일(현지시간) BBC는 한국 통계청의 출산율 발표에 맞춰 서울 특파원 발로 '한국 여성이 아이를 안 낳는 이유'라는 제목의 기사를 웹사이트에 게재했다.


이를 위해 BBC는 한국 여성들의 의견을 수집하기 위해 지난 1년간 전국을 돌아다니며 인터뷰를 진행했다.


보도에 따르면 30세의 TV 프로듀서인 예진씨는 "집안일과 육아를 남녀가 공평하게 나누는 것이 쉽지 않으며, 혼자 아이를 키우는 여성에 대한 사회적 시선이 적절하지 못하다"고 밝혔다.


예진씨는 또한 "매일 저녁 8시에 퇴근하면 아이를 돌볼 시간이 없다"며 "자기계발을 소홀히 할 경우 경쟁에서 밀려나는 두려움이 더해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이를 낳으면 직장을 그만두어야 한다는 압박이 있다"며 이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언급했다.


한 기업의 인사 담당자인 28세 여성은 육아휴직 후에 해고되거나 승진 기회에서 배제되는 경우를 직접 목격했다고 전했다.


또, 39세의 어린이 영어학원 강사인 스텔라씨는 "아이를 좋아하지만 일과 즐거움을 동시에 챙기는 것이 어렵고, 이제는 출산과 육아가 어려운 과제임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육아휴직을 쓸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남편이 설거지를 하면 항상 조금씩 빠트리는데, 그런 이유로 신뢰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스텔라씨는 또한 "서울에서 집을 구하기는 너무 비싸다"며 "서울에서 멀어질수록 집값은 낮아지지만, 아직 집을 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BBC는 한국의 사교육비가 아이들의 미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한국에서 정자 기증을 통한 임신이나 동성 결혼이 허용되지 않는 점에 대한 아이러니를 언급했다.


27세의 양성애자인 민성씨는 "가능하다면 10명의 아이를 갖고 싶다"고 말했다.


끝으로 BBC는 윤석열 대통령이 저출산 문제를 구조적으로 다룰 것이라고 보도했지만, 이것이 어떻게 정책에 반영될지는 아직 미지수라고 평가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