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21.1℃
  • 서울 22.6℃
  • 대전 22.7℃
  • 박무대구 23.4℃
  • 박무울산 23.2℃
  • 광주 22.2℃
  • 부산 23.5℃
  • 흐림고창 22.1℃
  • 흐림제주 25.1℃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2.7℃
  • 흐림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중동 특수에 훈풍"…1~5월 국내건설사 중동수주액 100억달러 육박

지난 1∼5월 중동 수주액 99억8천만달러…작년보다 6배 이상↑

 

【 청년일보 】 올해 5월까지 집계한 국내 건설사들의 중동 수주액이 100억달러에 다가서며 지난해 전체 중동 수주액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해외건설협회가 발표한 '5월 해외건설 수주통계'에 따르면 지난 1∼5월 중동 수주액은 99억8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해외건설 수주액의 73.2%에 해당한다.


특히 작년 같은 기간의 중동 수주액(15억달러)의 6배가 넘는 것은 물론, 작년 한 해 중동 수주액(114억3천만달러)의 87.3%에 달한다.


지난 4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이뤄진 삼성E&A와 GS건설의 73억달러 규모의 공사 수주가 중동 수주액 급증을 견인했다.


삼성E&A는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로부터 60억8천만달러 규모의 가스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는데, 이는 국내 건설사가 사우디에서 수주한 공사 중 가장 큰 액수에 해당한다. 이는 1∼5월 전체 해외건설 수주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건설사들은 지난 5월에도 중동에서 1억8천만달러를 수주했다.


이러한 중동발 수주 성과에 힘입어 올해 1∼5월 국내 건설사의 해외 수주액은 136억4천만달러에 이른다. 이는 2020년(148억2천만달러) 이후 역대 1∼5월 수주액 중 가장 큰 규모다.


중동에 이어 북미·태평양(15억2천만달러)이 11.2%, 아시아(14억9천만달러)가 11%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2021년 1∼5월 해외건설 수주액은 101억7천만달러, 2022년은 103억달러, 지난해는 86억7천만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다만, 6월부터는 기저 효과로 해외건설 수주액이 전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를 나타낼 가능성도 있다.


이는 지난해 6월 현대건설이 50억7천만달러 규모의 '아미랄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따른 것으로, 작년 1∼6월 수주액은 172억9천만달러에 달했다.
 


【 청년일보=최철호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