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3℃
  • 구름조금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15.2℃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7.0℃
  • 흐림광주 16.2℃
  • 흐림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4.0℃
  • 흐림제주 16.1℃
  • 구름많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5.0℃
  • 흐림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4.2℃
  • 구름조금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완성차 업계 임단협 ‘난항’…현대차 노사 합의가 영향 줄까

현대차, 2년 연속 임단협 ‘무분규’ 타결…쌍용차는 일찌감치 마무리
기아차·한국GM·르노삼성, 협상 진전 없어…추석 전 타결 물 건나가나

 

【 청년일보 】현대자동차 노사가 기본급 동결을 골자로 하는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에 잠정 합의했지만, 나머지 완성차 업계의 임단협은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경기침체와 전기차 체제 전환 등에 따른 고용불안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2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전날 임금(기본급) 동결, 성과급 150%, 코로나 위기 극복 격려금 120만원 등을 골자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파업 없이 잠정 합의를 이끌어냈고, 교섭 기간도 역대 두 번째로 짧은 40일로 기록됐다.

 

올해 초 출범한 새 노조 집행부가 ‘실리’ 성향인 데다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국내 사회·경제적 상황에 노사가 모두 공감한 결과다.

 

앞서 경영난을 겪는 쌍용차 노사는 일찌감치 지난 4월 임단협을 마무리했다. 경영 정상화와 고용 안정을 위해 안정적인 노사 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노사가 인식을 같이했다는 것이 쌍용차 측의 설명이다.

 

하지만 현대차와 쌍용차를 제외한 나머지 완성차 업계는 여전히 임단협 교섭에 난항을 겪고 있다.

 

기아차는 지난달 28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임단협에 들어갔지만, 아직 협의가 이뤄진 부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차 노사는 이날 7차 교섭을 진행하는 가운데 노조가 현대모비스의 친환경차 부품 공장 신설에 반발하며 전기·수소차 모듈 부품 공장을 사내에 만들라고 요구하는 등 노사간 입장차가 커 추석 전에 타결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다만 업계에서는 통상 현대차의 임단협 결과에 따라 기아차의 임단협도 진행되는 만큼 25일 찬반 투표에서 현대차의 잠정합의안이 가결되면 기아차의 임단협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GM은 노조가 지난 10일 임단협 교섭 결렬 선언을 했으나 일단 17일부터 교섭을 재개한 상태다. 21일에 이어 이날도 교섭을 진행하며 사측은 추석 전에 임단협을 끝내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노조의 쟁의조정신청과 관련한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의 2차 조정회의가 24일로 예정돼 있어 노사 간 긴장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만약 중노위가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릴 경우 노조는 파업 등 쟁의행위를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 17일 6차 실무교섭을 마쳤으나 협상에 진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사측이 부산공장의 가동을 일시 중단하겠다고 통보한 것에 대해서도 반발하고 있다.

 

사측은 일단 9월 판매 상황과 재고 관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오는 24일 10월 공장 가동일수를 정할 방침이다. 일단은 추석 연휴를 포함해 이달 25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 24일간 휴업에 들어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추석 연휴 전에 교섭을 마무리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