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17.1℃
  • 흐림대전 17.5℃
  • 구름많음대구 18.8℃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17.4℃
  • 구름많음부산 17.8℃
  • 흐림고창 16.7℃
  • 흐림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6.6℃
  • 구름많음보은 13.0℃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17.3℃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맨시티, UCL 4강 1차전서 PSG에 2-1 역전승...'마레즈 결승골'

 

【 청년일보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1차전에서 파리생제르맹(PSG)에 2-1 역전승을 거두며 결승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맨시티는 2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PSG와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케빈 더브라위너와 리야드 마레즈의 연속 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2015-2016시즌 이후 5년 만에 4강에 오른 맨시티는 사상 첫 UCL 우승을 노린다.


전반까지만 해도 PSG의 기세가 좋았다.

PSG는 전반 15분 앙헬 디마리아의 코너킥을 마르퀴뇨스가 헤딩 슛으로 연결하면서 선제골을 터트렸다.


맨시티는 다소 불안한 움직임을 보였고 전반 21분 베르나르두 실바가 미끄러지며 찬 슛과 42분 필 포든의 왼발 슈팅이 모두 PSG의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에게 막혀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하지만 후반 들어 맨시티가 살아났다.


맨시티는 후반 중반부터 2선을 장악하고 주도권을 쥐더니, 차근차근 반격을 시작했다. 행운도 따랐다. 후반 19분 더 브라위너가 올린 크로스가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가며 동점골이 됐다.


여유를 찾은 맨시티는 더 거세게 몰아치며 역전골까지 노렸다. 맨시티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26분 마레즈의 감각적 프리킥이 골문 구석으로 들어가며 기어이 승부를 뒤집었다.


마음이 급해진 PSG는 반격을 시도했지만, 후반 32분 이드리사 게예가 상대에 깊은 백태클을 가해 레드카드를 받으며 수적 열세에 놓였고, 끝내 전세를 뒤집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맨시티의 2-1 승리로 종료됐다.


맨시티가 적지에서 원정골 2골과 승리까지 따내며 결승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반면 PSG는 안방서 뼈아픈 역전패를 당한 데다 게예까지 잃어 타격이 크다.


한편 두 팀의 2차전은 다음 달 5일 맨시티의 홈구장인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