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맑음동두천 21.6℃
  • 흐림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3.8℃
  • 흐림대구 19.3℃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22.7℃
  • 흐림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4.0℃
  • 구름조금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19.3℃
  • 구름많음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ITC, 대웅제약 '나보타' 수입금지 명령 완전 철회... “美 사업 탄탄대로”

ITC, 항소 기각 시 최종결정 무효화해야 한다고 결정
메디톡스 주장 "기속력 있어야 한다"...ITC 기각

 

【 청년일보 】 대웅제약은 지난 3일(현지 시간) 자사와 합의 당사자들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신청한 '주보(한국 제품명 나보타)의 수입금지 명령 철회’가 승인됐다고 4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명령 철회 요청과 동시에 최종 결정 원천 무효화 신청을 제기했고, ITC는 ‘연방순회법원에서 항소가 기각된다면 기존 ITC의 최종결정도 무효화될 것’으로 결정했다고 전해졌다.

 

ITC의 최종결정이 무효화된다는 것은 법적으로 ITC의 결정을 다른 재판에 이용할 수 없다는 뜻으로, 국내 소송에서도 법적 효력을 가질 수 없음을 뜻한다.

 

반면 대웅제약은 메디톡스가 항소 결과에 관계없이 ITC의 기존 결정이 기속력, 즉 확정 판결에 부여되는 구속력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ITC가 이를 거절했다고 전했다.

 

대웅제약의 미국 법무법인 골드스타인 앤 러셀의 톰 골드스타인(Tom Goldstein) 변호사는 "ITC는 메디톡스의 주장은 거절하면서 대웅이 요청한 것은 정확히 받아들였다“며 ”대웅에 대한 모든 처분은 제거됐고, ITC의 기존 결정은 완전히 무효화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메디톡스가 언론에 발표한 내용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며, 메디톡스가 잘못된 ITC 결정을 구실로 이득을 얻고자 하는 행위는 용납되지 않음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ITC 결정은 중대한 오류와 편향으로 가득 찬 오판으로 항소심에서 바로잡아질 운명이었으나, 당사자 간 합의로 결국 수입금지 명령은 철회되고 최종결정 또한 법적 효력을 잃게 되었다“며 ”국내 민·형사 소송에서 진실을 명백히 밝혀 메디톡스의 거짓 도용 혐의와 허위 주장을 입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