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8.3℃
  • 맑음강릉 28.3℃
  • 맑음서울 30.9℃
  • 구름많음대전 30.0℃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7.4℃
  • 흐림제주 27.1℃
  • 맑음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5.6℃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고용부 특별 점검했는데...태영건설 과천 아파트 공사장 '또' 사망사고

태영건설, 잇따른 작업자 사망사고...올해만 4명 째
해당 현장, 지난 2월도 중량물에 깔려 숨지는 사고 발생

 

【 청년일보 】 작업자 사망사고가 연이어 발생해 고용노동부 특별 점검을 받은 태영건설 공사현장에서 또다시 하청업체 작업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기 과천 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25일 오전 11시 20분께 경기 과천시 갈현동 신혼희망타운아파트 건설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설치를 위해 철제 구조물을 들어 올리는 과정에서 크레인에 빔을 묶어 이어주는 섬유 소재의 벨트인 슬링벨트가 끊어졌다.

 

이에 낙하한 철제 구조물에 깔려 하청업체 작업자 A(51)씨가 현장에서 사망했다. 경찰 관계자는 "철제 A형 프레임이 떨어지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장에서 안전 수칙 등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영건설 작업자 사망사고는 올해 잇달아 일어나 이번 사망사고는 올해 4명 째다. 올해 1월에는 과천의 한 태영건설 공사장에서, 지난 3월 구리의 태영건설 공사장에서 각각 작업자 1명이 사고로 숨졌다.

 

특히 이날 사고가 일어난 해당 현장에서는 지난 2월에도 작업자 1명이 중량물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났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2019년과 지난해에도 태영건설의 공사 현장에서 작업자 사망사고가 연이어 일어났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올해 초 태영건설 공사장의 잇따른 작업자 사망사고에 지난 3월부터 4월까지 태영건설 본사와 전국 공사장에 대한 산업안전보건 감독을 벌였다.

 

지난 2월 노동부는 2019년과 지난해 연속으로 작업자 사망사고 등 중대 재해가 발생한 건설 업체에 대해서는 올해 중대 재해가 1건만 발생해도 본사와 전국 건설 현장 감독을 병행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태영건설은 이 방침이 적용된 첫 사례다.

 

태영건설은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려 유가족에게 전사적 차원에서의 철저하고 신속한 사고처리를 약속했다. 또한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안전한 현장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태영건설은 올해 1분기 월별 1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안전제일', '근로자 작업중지권 보장' 등 중대재해 제로달성을 위한 안전경영 활동에 나선 바 있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