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0.4℃
  • 서울 20.6℃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2.4℃
  • 흐림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6.0℃
  • 흐림강화 19.1℃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코로나 이후 10명 중 8명이 '홈술족'…"RTD 강세"

대형마트 칵테일 주류 판매량 126.2% 증가 추세

 

【 청년일보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4차 대유행이 장기화될 전망을 보이는 가운데 성인 10명 중 8명이 주로 혼자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족'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롯데멤버스는 자체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지난달 5∼11일 성인 남녀 2천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코로나 19 확산 이후 술을 집에서 주로 마신다는 응답이 83.6%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식당(6.7%)이나 술집(5.0%), 야외(2.6%), 숙박시설(2.2%)에서 마신다는 응답은 한 자릿수에 그쳤다.

 

코로나 19 확산 이전에 주로 술을 마셨던 장소는 집(40.2%), 술집(31.0%), 식당(23.9%) 등의 순으로 비중 차이는 지금과 엇비슷했다.

 

'홈술'의 목적(중복 응답)은 '가볍게 술을 마시기 위해서'가 61.1%로 가장 많았고 이어 '스트레스 해소·나에 대한 보상을 위해'가 50.1%를 차지했다.

 

반면 술 마시는 횟수는 코로나 19 사태 이전에는 1주일에 2∼3회가 44.9%로 가장 많았지만 이후에는 1주일에 한 번 이하가 70.4%로 가장 많았다. 주량 역시 코로나 19 이후 '늘었다'(12.7%)는 응답보다 '줄었다'(47.25%)는 답이 더 많았다.

 

올해 들어 지난달 15일까지 롯데멤버스 거래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백화점과 마트, 슈퍼, 편의점의 주류 판매량은 코로나 19 확산 이전인 2019년 동기 대비 13.9% 증가했다.

 

주종별로 보면 국산 맥주는 54.7% 늘어난 반면 수입 맥주는 15.5% 줄었다. 2일 오비맥주가 공개한 시장조사업체 닐슨 코리아의 상반기 가정용 맥주 시장 점유율(판매량 기준) 자료를 보면 '카스'가 약 38%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한 바 있다.

 

소주(25.3%)와 와인(100.0%), 양주(53.5%), 전통주(16.0%) 역시 판매량이 증가세를 보였다.

 

그간 국내에서는 상대적으로 수요가 적었던 주류인 ‘RTD(Ready To Drink. 맥주, 보드카, 럼 등에 향을 첨가한 제품. 칵테일, 과일맛 맥주 등)’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RTD 주류는 맛있고 도수가 낮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는 이점을 내세워 최근 젊은 층 사이에서 널리 퍼지고 있기 때문에 주류업계가 현재 앞 다퉈 공략 중인 시장이기도 하다.

 

특히 편의점에서는 올해 상반기 무알코올 주류 판매량이 2019년 상반기보다 476.4%, 대형마트에서는 칵테일 주류 판매량이 126.2% 증가했다.

 

이마트24는 이러한 추세에 맞춰 '8월의 칵테일'로 이탈리아 140년 전통 주조 명가 팔리니의 레몬 리큐어 '팔리니 리몬첼로'를 선정하고 이달 말까지 할인가에 판매한다.

 

 

【 청년일보=정유진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