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0.4℃
  • 서울 20.6℃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2.4℃
  • 흐림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6.0℃
  • 흐림강화 19.1℃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인텔 제친 삼성전자, 독주"...올 2분기 반도체 매출 '세계 1위'

2017년과 2018년 이후 처음...2분기 영업이익 절반, 반도체가 견인

 

【 청년일보 】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 반도체 분기 매출이 인텔을 제쳤다.

 

삼성의 1위 탈환은 삼성전자의 주력 제품인 메모리 반도체 경기가 호황이던 2017년과 2018년 이후 처음이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일(현지시간) 이 같이 보도하며, 삼성전자의 2분기 반도체 부문 매출은 197억달러로 인텔의 전체 매출액 196억달러보다 많았다고 전했다.

 

올해 2월 취임한 인텔의 펫 겔싱어 최고경영자(CEO)는 향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에 재진출하겠다고 선언하고 지난달 26일 파운드리 사업 확장을 위한 로드맵을 공개해 2025년까지 업계 선두 자리를 되찾겠다고 공언한 바, 양사의 경쟁은 적어도 향후 몇 년 간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 파운드리 시장은 대만의 TSMC와 삼성이 투톱을 유지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1분기 TSMC의 시장점유율이 55%, 삼성이 17%로 집계됐다.

 

저널은 TSMC·삼성·인텔이 5세대(G) 이동통신, 자율주행차, 인공지능(AI) 등에 쓰이는 첨단 반도체의 제조 시장을   나눠서 차지할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 매출은 63.67조 원, 영업이익 12.57조 원으로, 1분기에 부진했던 반도체가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2분기 실적을 견인했다.

 

【 청년일보=최시윤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