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목)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4.0℃
  • 흐림서울 16.1℃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5.8℃
  • 흐림울산 13.5℃
  • 흐림광주 16.2℃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4℃
  • 흐림제주 17.3℃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4.5℃
  • 흐림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 “한국 시장에 남길 원해”

“노사관계 원만히 해결…새 노조위원장 사측 어려움 이해할 것”
“한국 공장에서 생산했다고 비싸게 사지 않아…경쟁력 강화해야”

 

【 청년일보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르노삼성은 한국 시장에 남기를 강하게 원한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완성차 제조사의 노사갈등과 관련해 GM의 ‘한국 시장 철수설’이 불거지자 이를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시뇨라 사장은 이날 오후 경기도 가평에서 열린 르노삼성차 뉴 QM6 미디어 시승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에 남는 것은 사측뿐 아니라 르노삼성 임직원 모두의 희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9일 박종규 노조위원장의 연임 성공에 대해서는 “(위원장이) 르노삼성차의 어려움 잘 이해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원활히 협의가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지난해 파업을 주도하고 지난 9월 민주노총 가입을 추진하는 등 강성으로 분류된다.

 

시뇨라 사장은 “수출은 경쟁력이 중요하다”며 “한국 공장에서 만들었다고 프랑스에서 비싸게 사지 않는다. 수출량 확보를 위해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뇨라 사장은 르노삼성차 수출에 대해서는 자신감을 표출했다.

 

르노삼성차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를 ‘뉴 아르카나’로 명명하며 다음 달부터 유럽에 수출한다. 올해 초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생산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 닛산 로그 위탁생산 계약이 종료되면서 일감 부족 현상을 겪은 르노삼성차는 XM3 수출을 통해 숨통을 틔우게 됐다.

 

시뇨라 사장은 “유럽 수출 모델이 금방 생산을 시작한다”며 “가솔린 모델을 먼저 유럽에 수출한다. 한국에서 성공한 것처럼 유럽에서도 잘 될 것으로 생각하고 완벽한 품질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시뇨라 사장은 내수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5~6%까지 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밝혔다. 올해 9월까지 르노삼성차의 점유율은 4.1%였다.

 

그는 “르노삼성차는 독보적이고 차별화된 차량이 있다”면서 “다양한 라인업을 갖춘 만큼 내년에도 우리의 강점을 보여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