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목)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4.0℃
  • 흐림서울 16.1℃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5.8℃
  • 흐림울산 13.5℃
  • 흐림광주 16.2℃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4℃
  • 흐림제주 17.3℃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4.5℃
  • 흐림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르노삼성 노사, 해 넘긴 임단협 교섭 재개…이견 좁히나

4일부터 임단협 본협상 관련 협의…양측 입장 여전히 ‘평행선’
지난해 판매 역성장 등 경영 악화…새해도 단축 조업 진행 중

 

【 청년일보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지난해 매듭을 짓지 못한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을 해를 넘겨 재개한다.

 

르노삼성차는 완성차 업계 중 유일하게 작년 임단협 타결에 이르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노사가 이견을 좁힐 수 있을지 주목된다.

 

5일 르노삼성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 실무진은 지난 4일 만나 6일부터 2020 임단협 본협상을 시작하는 것을 두고 협의를 벌였다.

 

르노삼성차 임단협은 지난해 9월 6차 실무교섭 이후 별다른 진전이 없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노조는 같은 해 10월 16일 중앙노동위원회 쟁의 조정 중지 결정에 따라 쟁의권을 확보했다.

 

노조는 현재 사측의 일산 TS 정비사업 매각에 반대하는 투쟁을 벌이고 있는데, 이달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벌여 본교섭에 나서는 사측을 최대한 압박할 예정이다.

 

반면 사측은 본협상에서 지난해 회사 경영 현황을 설명할 계획이다.

 

작년 르노삼성차 판매 실적은 전년 대비 34.5% 감소했다. 국내외에서 판매한 차량은 모두 11만6166대로 집계됐다. 내수는 전년 대비 10.5% 증가했지만, 수출이 77.7% 급감해 실적 부진으로 이어졌다.

 

르노삼성차는 일감이 줄어들면서 작년 9월 말부터 휴업과 야간 생산 폐지 등 단축 조업을 하는 등 경영 환경이 악화했다. 

 

이에 따라 12월과 마찬가지로 1월 1·2주에도 주간 생산조만 근무하고 3·4주 근무 형태는 판매 상황 등에 따라 결정된다.

 

르노삼성차는 첫 유럽 수출길에 오른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XM3에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 12월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에서 생산된 XM3 750대가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국가에 수출됐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