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4.7℃
  • 흐림서울 25.3℃
  • 대전 25.1℃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8.1℃
  • 구름조금광주 28.2℃
  • 흐림부산 27.4℃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0.4℃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6월 韓 증시 성적 '세계 꼴찌'…외국인 5조4천억원 '매도 폭탄'

두 자릿수 물가·금리에 시달리는 아르헨티나 증시보다 나쁜 기현상
외국인 이탈 심각...미국과 금리 역전 가능성에 추가 이탈 가능성도

 

【 청년일보 】 긴축 국면에서 글로벌 증시가 동반 약세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한국의 증시 부진이 유독 심각하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이달 들어 글로벌 주식시장 대표 지수 중 코스닥 하락률은 1위였고 코스피 하락률은 2위였다.

 

코스닥 지수는 지난달 말 893.36에서 최근 거래일인 이달 24일 750.30으로 16.01% 하락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는 2천685.90에서 2천366.60으로 11.89% 급락했다.

 

전 세계 대표 주가지수 40개 가운데 코스닥과 코스피 하락률은 각각 1위와 2위를 기록했다. 6월 들어 한국 증시의 수익률은 스웨덴 OMX 스톡홀름30(-11.73%), 브라질 보베스파(-11.39%), 오스트리아 ATX(-10.78%), 아르헨티나 머발(-10.49%) 등과 비교해도 나빠, 세계 최하위 수준을 기록했다.

5월 기준 물가 상승률이 작년 동월 대비 60.7% 수준으로 뛴 아르헨티나보다 한국의 증시 수익률이 저조했다. 아르헨티나는 고물가 때문에 이달 중 기준금리를 3%포인트(p)나 올릴 정도로 당국이 상황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글로벌 증시 움직임을 이끄는 미국 증시는 이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가 5.33% 하락했고 다우지수와 나스닥지수가 각각 4.51%, 3.92% 내렸다. 이달 일본 니케이225지수는 2.89% 하락에 그쳤다.

 

우리 증시가 강한 부진 바람에 말려든 것은 수출 둔화, 원화 약세와 한미 금리 역전 우려에 따른 외국인 매도세, 반대매매 출회 등 여러 요인의 복합 상황으로 풀이된다.

 

한국 수출은 6월 들어 20일까지 1년 전보다 3.4% 감소했다. 아울러 경제부처와 한국은행 등은 무역적자 지속으로 상반기 누적 무역적자 규모가 반기 최대를 기록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경제의 수출 의존도가 높은 만큼 세계 경기 침체에 따른 수출 둔화는 기업 실적과 주가에도 악재인 것이다.

 

한편 최근 미국 기준금리가 한국 기준금리보다 높아지는 금리 역전 가능성에 외국인 매도세를 자극하는 재료로 언급된다. 외국인은 이달 들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총 5조3천760억원을 순매도하며 주가를 끌어내리고 있다. 금리 역전 우려를 차단하지 않으면 이 같은 코리아 엑소더스가 미칠 여파를 계속 겪어야 한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 청년일보=임혜현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