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0℃
  • 흐림강릉 13.7℃
  • 구름조금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20.4℃
  • 흐림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6.9℃
  • 구름조금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17.4℃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7.8℃
  • 구름많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시노펙 등 중국 5개 기업 뉴욕 증시 '자진 상폐'

 

【 청년일보 】 시노펙 등 중국의 5개 기업이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를 떠난다. 12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이들은 '자진 상장 폐지'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국영 석유회사인 중국석유화공그룹(시노펙)와 자회사인 상하이석유화공(시노펙 상하이), 중국석유(페트로차이나), 중국알루미늄, 중국생명 등 5개 기업이 이날 공시를 통해 뉴욕 증권거래소에 자진 상폐 의사를 밝혔다.  

 

이들 기업은 오는 20∼25일 자진 상장폐지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이후 약 10일 후 상장 폐지된다.

자진 상폐 신청 원인으로는 "뉴욕거래소 상장 주식 비중이 크지 않은 데다 상장 유지 의무를 지키기 위한 부담이 크다"는 점이 거론됐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올해 들어 뉴욕 증시 상장 중국 기업들을 대거 상장폐지 예비 명단에 올리는 압박하고 있다. SEC는 뉴욕 증시 상장 중국 기업들의 회계 감독권을 놓고 중국 당국과 갈등을 빚는 중이다. 이에 따라 SEC는 지난 3월부터 수차례에 걸쳐 중국 기업 159곳을 상장폐지 예비 명단에 추가했다. 미 증시 상장 중국 기업은 270곳이다.

 

현재 잠재적 퇴출 명단에 오른 기업 중에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중국 최대 검색 기업이자 인공지능(AI) 기업인 바이두, 포털사이트 소후닷컴,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웨이보 등이 포함돼 있다. 이번에 시노펙 등이 자진 상폐로 가닥을 잡으면서 이들이 어떤 영향을 받을지 주목된다.

 

【 청년일보=임혜현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