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6.7℃
  • 연무서울 6.3℃
  • 연무대전 8.0℃
  • 구름조금대구 9.6℃
  • 구름많음울산 11.0℃
  • 구름조금광주 10.2℃
  • 구름많음부산 13.8℃
  • 구름많음고창 8.7℃
  • 맑음제주 14.1℃
  • 구름많음강화 4.8℃
  • 구름조금보은 6.6℃
  • 구름조금금산 6.9℃
  • 맑음강진군 12.6℃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맞춤형 청년정책 강화...부산시, 2천233억원 투입

일자리 창출·주거 지원 등 추진

 

【 청년일보 】 부산시는 올해 청년 일자리 창출과 주거 지원 등 맞춤형 청년정책 '청년G대' 사업에 2천233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박형준 시장 주재로 25일 오후 4시 부산시청에서 열릴 청년정책조정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 청년G대 구축계획을 발표하고 실행방안 등을 논의한다.

 

청년정책조정위는 부산지역 청년·전문가·공무원 등 20명으로 구성된다. 

 

시는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으로 부산에 거주하는 만 39세 이하 미취업 청년을 고용하는 기업에 2년간 인건비 최대 4천300만원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올해 연봉 2천400만에서 2천800만원 수준인 기업을 최대 430개 선정할 계획이다.

 

또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워털루형 코업'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워털루형 코업'은 부산·울산·경남 지역 100개 우수 중소·중견기업으로 기업탐방을 하고, 대학과 연계해 학사과정에 이론수업과 현장실습을 병행하는 프로그램이다. 

 

목돈마련 지원 사업으로 최대 540만원까지 저축한 만큼 보태주는 '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 지원 대상 청년을 4천명 모집하고, 학자금대출 성실 상환자의 채무 조기 상환도 돕기로 했다.

 

신혼부부 300쌍에게 최장 7년간 주택 임대보증금 대출이자와 임대료를 지원하는 '럭키 세븐 하우스 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청년층에게 역세권 상업지역 민간임대주택을 시세의 80% 수준으로 임대·분양하는 '부산희망더함아파트 사업'도 벌인다.

 

부산으로 이주하는 청년에게는 생활 가이드북 등 필요한 물품을 담은 '웰컴 박스'를 제공하는 등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다.

 

시는 이와 함께 청년의 문화 활동 활성화 등을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청년의 시각으로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고 제안하는 '2023년 부산 청년정책 네트워크' 참가자를 오는 2월 17일까지 모집한다.


【 청년일보=오시내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