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5.2℃
  • 구름많음강릉 -2.6℃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2.3℃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청년층 출산 기피 현상 심화…"1억8천만원 정책 지원금 제공시 고려"

출산·육아 청년정책 인지·활용 비율 48.3%
청년정책 정보 플랫폼 열고닫기 설문조사

 

【 청년일보 】 출산과 육아를 고려하는 청년들은 평균 1억8천만원 이상의 정책지원금이 제공된다면 적극 고려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청년정책 및 정보 플랫폼 '열고닫기'가 미혼·기혼 청년 900명 대상으로 지난달 22일부터 29일까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출산 및 육아 시 고려할 수 있는 평균 정책지원금은 1억8천200만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책지원금의 액수가 중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참가자는 31.2%에 달해, 단순한 현금지원만으로는 출산율 증가에 기여하기 어려울 수 있음을 시사했다.

 

기혼과 미혼 청년들 사이에서 출산 및 육아에 대한 관점은 다양했다. 기혼 청년 중 80.2%가 출산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반면, 미혼 청년 중에서는 45.6%만이 출산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기혼 및 미혼 여성 모두에서 남성보다 출산을 고려하지 않는 비율이 더 높았으며, 미혼 여성 중 64%가 출산에 대해 부정적이거나 결정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출산을 망설이게 하는 가장 큰 이유로 '경제적 부담'이 크다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아울러 출산·육아 정책을 잘 알고 활용하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48.3%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TV, 포털 사이트 등 뉴스(50.3%) ▲정부 및 정책 홈페이지(47.6%) ▲인스타그램 및 유튜브 등 SNS(33.7%) ▲온·오프라인 광고(25.6%) ▲주변 지인 및 친구(23.4%) 순으로 관련 정보를 취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실성 있게 느껴지는 출산·육아 정책은 ▲부모급여(25.9%) ▲아이돌봄서비스(22.7%) ▲양부모 육아지원급여지원(13.5%) ▲첫만남이용권(11.1%) 순이었다.

 

이밖에 출산하는데 있어 '결혼이 필요조건인가요'라는 질문에 ▲맞다(52%) ▲아니다(34.5%) ▲모르겠다(13.5%)로 응답해 절반의 청년들은 꼭 결혼을 해야 출산해야 한다는 기존 관념과 달라진 부분을 보였다.

 

원규희 도도한콜라보 대표는 "이번 조사에서 출산율에 영향을 미치는 복잡한 요인들을 드러내며, 특히 젊은 세대의 출산 의향을 증가시키기 위한 정책개발에 있어 심층적인 고려가 필요함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뀌고 있는 관습과 출산·육아에 대한 청년들의 생각들을 바라볼 수 있었고 이번 설문조사는 관련 정책 결정자들에게 중요한 통찰을 제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년정책 정보 플랫폼 '열고닫기'는 도도한콜라보가 운영하고 있다. '열고닫기'는 주거, 일자리, 문화·복지 등 약 3천200개의 정책정보 데이터와 1만1천회 이상 개인화 응답 정보를 통해 총 45만명의 사용자에게 적합한 정책·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