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0.1℃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많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6.3℃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3.1℃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2.2℃
  • 구름많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5.6℃
기상청 제공

가장 필요한 尹정부 교육개혁은?…국민 3명 중 1명, '늘봄학교' 지목

향후 계속 강조돼야 할 정책에는 '돌봄'·'인성교육 강화'

 

【 청년일보 】 윤석열 정부의 교육개혁 과제 중 가장 중요한 정책으로 국민 3명 중 1명이 '늘봄학교'를 꼽았다.


10일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최근 공개한 '2023년 교육 여론조사'(KEDI POLL 2023)에 따르면 지난해 7월 31일부터 8월 17일까지 19~75세 성인남녀 4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34.8%가 '늘봄학교'를 가장 필요한 교육개혁 과제로 지목했다. 이어서 '유보통합'이 27.1%, '디지털 교육혁신'이 17.3%로 나타났다. 특히 자녀가 있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늘봄학교'를 지목한 비율이 35.4%로 더 높았으며, 모든 지역에서 '늘봄학교'가 1위를 차지했다.


정부는 이러한 국민의 요구를 반영해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늘봄학교' 프로그램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 프로그램은 학생들이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학교에서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초등학교 1학년의 하교 시간이 일찍인 점으로 인해 부모의 돌봄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국민은 향후에도 '방과 후 돌봄정책 확대 및 서비스 강화'와 '인성교육 활성화'를 강조해야 할 것으로 여겼다. 이를 통해 국가 차원에서는 학생들의 개인적인 성장과 발전을 지원하는 교육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학교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받기 위한 과제로는 학생을 위한 맞춤형 상담 및 학생지도 활동, 그리고 고등학교의 경우 진로교육 강화가 각각 중요한 과제로 지목됐다. 이러한 결과들을 토대로 윤석열 정부의 교육정책이 국민들의 요구와 기대에 부합하도록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한 시점임을 확인할 수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