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28.8℃
  • 구름조금강릉 29.4℃
  • 구름조금서울 29.6℃
  • 맑음대전 30.7℃
  • 맑음대구 32.9℃
  • 구름많음울산 26.5℃
  • 맑음광주 31.1℃
  • 박무부산 21.9℃
  • 맑음고창 31.0℃
  • 맑음제주 28.2℃
  • 맑음강화 25.3℃
  • 맑음보은 30.0℃
  • 맑음금산 30.7℃
  • 맑음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3.9℃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SKT가 선보인 6G 네트워크 청사진...AI컴퍼니로 앞서간다

SKT 6G 표준화와 초기 생태계 이정표 제시
AI 시대를 맞아 '글로벌 AI 컴퍼니'로 도약

 

【 청년일보 】 국내 통신사 최초로 6G 백서 단독 발간을 통해 미래 네트워크 이정표를 제시한 SK텔레콤은 6G네트워크 기반 사회 핵심인 AI 시대를 맞아 '글로벌 AI 컴퍼니'로 도약하고 있다.  

 

◆ SKT 6G 표준화와 초기 생태계 이정표 제시  

 

8일 이동통신 업계 등에 따르면 2030년 상용화가 예상되는 6G는 최근 미국과 한국, 프랑스·일본·스웨덴·영국 등 10개국이 '6G 원칙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며  6G 무선 통신시스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6G 연구·개발의 핵심은 전 세계적으로 상호운용적이며 안전한 네트워크 연결 지원이다. 

 

이를 위해 6G 통신 기술은 분야에서 6G 글로벌 표준을 주도하기 위한 경쟁도 심화되고 있다. 

 

최근 특허청은 6G분야 Extreme massive MIMO 기술 등과 관련 표준특허 확보 전략을 제시하는 '2023년 표준특허 전략맵 보고서'를 발간하며 표준특허를 선점해 시장 주도권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앞서 국내 통신사 최초로 6G 표준화 및 기술·서비스 성공을 위한 6G 핵심 요구사항과 6G 진화 방법론에 대한 자사의 시각, 그리고 주파수 표준화 동향에 대한 의견 등을 통해 6G 표준화와 초기 생태계가 나아갈 방향성을 백서에 담아 단독 출간한 바 있다. 

 

6G의 유망 서비스 전망과 기술 동향, 예상 주파수 등에 대한 분석과 발전 방향 및 방법론 등을 담은 백서는  5G를 세계최초 상용화하고 운영하며 얻은 경험에 기반해 6G 시대에 예상되는 사용 시나리오와 서비스를 실현하기 위한 6G 핵심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SKT가 제시한 6G 핵심 요구사항은 6G 전용 상품 및 서비스 발굴, 심플한 아키텍처 옵션, 커버리지 감소 극복 기술, 사용자 경험 제고를 위한 단말 발열 및 전력소모 절감 기술 필수 등이다.

 

◆ AI 시대를 맞아 '글로벌 AI 컴퍼니'로 도약 

 

6G네트워크 기반 사회에서 특히 주목받는 기술은 인공지능(AI) 기술이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은 최근 이동통신 40주년을 맞아 ICT 영역의 성과와 함께 AI 시대  ICT의 역할에 대해 논한 'AI 시대, ICT가 가야 할 길’을 주제로 대한민국 이동통신 40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이동통신은 지난 40년간 국민의 삶을 전면적으로 변화시키고 대한민국 ICT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해 왔다"고 밝혔다.

 

유 사장은 " 40년 역사를 뒤로하고 새롭게 직면한 AI 시대엔 마치 전기가 20세기 경제와 일상을 통째로 바꾼 것처럼 AI가 21세기 산업과 생활을 전면적으로 혁신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AI 시대라는 새로운 국면에 직면한 SK텔레콤은 창사 40주년을 맞아 축적해 온 역량과 자산을 토대로 '글로벌 AI 컴퍼니'로 도약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9월 'AI피라미드' 전략을 발표한 SK텔레콤은 AI 인프라, AIX(인공지능 대전환), AI 서비스 3대 영역을 중심으로 산업과 생활 전 영역을 혁신을 위해 기술 고도화와 함께 AI 서비스를 만들어 고객과 관계를 밀접하게 만드는 '자강'과 AI 얼라이언스 중심의 '협력' 모델을 추진해오고 있다. 

 

자강과 협력 모델을 피라미드 형태로 구성한 AI피라미드 전략을 중심으로 SK텔레콤은 AI반도체 사피온과 AI 서비스 에이닷, AI 데이터센터(DC) 등의 분야에서 성과를 제시하고 있다. 

 

이같은 전략 구체화를 위해 SK텔레콤은 앞서 지난해 7월 도이치텔레콤, 이앤그룹, 싱텔그룹, 소프트뱅크 등과 AI 얼라이언스(GTAA)를 출범하고 AI 관련 기술과 사업 협력을 다짐한 바 있다. GTAA의 합작법인 설립 발표는 글로벌 AI 컴퍼니 도약의 대표적 사례란 평가다. 

 

SK텔레콤을 비롯한 GTAA는 향후 정기적으로 각 언어·지역별 대표 통신사를 초청해 글로벌 텔코 AI 라운드테이블을 열어 GTAA 확장 및 다양한 기업 간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최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 참가를 통해 기술력과 함께 글로벌 AI 컴퍼니의 면모를 선보였다. 

 

SK텔레콤은 '새로운 변화의 시작, 변곡점이 될 AI'를 주제로 텔코(Telco·통신사) 거대언어모델'(LLM)을 여러 분야에 적용해 LLM을 중심으로 챗봇이 구현된 버추얼 에이전트와 AI 기반의 스팸·스미싱 필터링 시스템, AI 콜센터(AICC) 등 다양한 적용 사례(Use case)를 통해  이정표를 제시했다.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해외 유수의 통신사들과의 협업도 주목할 만하다. 

 

SK텔레콤은 MWC 2024에서 글로벌 텔코 GTAA 회원사들과 함께 한국어, 영어, 일본어, 독일어, 아랍어 등 5개 국어를 시작으로 전 세계 다양한 언어를 지원하는 다국어 LLM 개발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GTAA) 협업 의미와 SK텔레콤의 향후 AI 전략에 대해 유 사장은 "지금은 한 산업분야에 특화된 거대언어모델(LLM)이 변화를 이끌어가는 시대다. 글로벌 통신사들이 텔코 LLM 등 인공지능(AI) 분야 협력을 통해 시장 변화를 주도하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