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외환보유액 석 달 만에 반등...3월 35억달러 증가

금융기관 외화예수금·외화자산 운용수익 증가 영향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 세계 9위 수준...중국 1위

 

【 청년일보 】 금융기관 외화예수금과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늘면서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약 35억달러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천192억5천만달러(약 567조2천453억원)로, 2월 말(4천157억4천만달러)보다 35억1천만달러 증가했다.

 

올해 들어 외환보유액은 미국 달러화 강세로 1월과 2월 잇달아 줄었다가 석 달 만에 반등했다.

 

한은 관계자는 "미국 달러화 강세로 기타 통화 외화자산의 미국 달러 환산액은 감소했지만, 금융기관 외화예수금과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늘어 전체 외환보유액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외환보유액을 자산별로 나눠보면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3천648억9천만달러)과 IMF(국제통화기금)에 대한 특별인출권(SDR·147억달러)이 각 46억3천만달러, 3억6천만달러 줄었다.

 

반대로 예치금(305억3천만달러)은 무려 87억3천만달러 늘었다. 금의 경우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천만달러를 유지했다.

 

한편,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2월 말 기준(4천157억달러)으로 세계 9위 수준이다.

 

중국이 3조2천258억달러로 1위를 차지했고, 일본(1조2천815억달러)과 스위스(8천544억달러), 인도(6천252억달러), 러시아(5천826억달러), 대만(5천694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4천317억달러), 홍콩(4천252억달러)이 뒤를 이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