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1.5℃
  • 구름많음대전 20.1℃
  • 구름조금대구 22.1℃
  • 구름조금울산 21.4℃
  • 구름많음광주 20.4℃
  • 박무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17.4℃
  • 구름많음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2℃
  • 구름조금보은 17.4℃
  • 구름많음금산 16.2℃
  • 구름많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9.0℃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C커머스, '안전성' 논란에 4월 매출 40% 급감

4월 5천원 미만 상품 결제액 전월 대비 55.2% 감소

 

【 청년일보 】 국내 시장에서 급성장한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 중국 온라인쇼핑 플랫폼(C커머스)의 매출이 지난 달 안정성 논란 등의 영향으로 40%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BC카드는 C커머스의 지난 4월 결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3월 대비 매출액이 40.2%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C커머스의 작년 10월 매출액을 100이라고 했을 때 올해 1월 153.7, 3월 238.8로 급성장했으나 4월에는 142.9로 감소했다.

 

매출액 감소는 특히 저가 결제 금액대에서 두드러졌다. 전월 대비 5천원 미만 금액대의 결제액이 55.2% 줄어들었다.

 

5천원 이상 1만원 미만 금액대는 전월 대비 42.0%, 1만원 이상 3만원 미만 금액대는 35.2%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저가 구매 기피현상이 더 크게 나타났다. 

 

C커머스 매출 급감은 지난달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에서 구매한 제품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소식이 잇따른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인천본부세관은 지난달 7일 알리와 테무에서 판매하는 장신구 성분을 분석한 결과 404개 제품 중 96개(24%)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도 같은 달 8일 알리 판매율 상위에 오른 어린이용품과 생활용품 31개를 조사한 결과 8개 제품에서 허용 기준치를 크게 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지난 16일 80개 품목에 안전인증이 없으면 해외 직구가 원천 금지되는 것을 골자로 한 '해외 직구 급증에 따른 소비자 안전강화 및 기업 경쟁력 제고방안'을 발표했다.

 

다만 C커머스 매출 감소에도 국내 이커머스의 매출이 늘어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K커머스의 4월 매출액은 전월 대비 4.9% 감소했다.

 

K커머스에서도 저렴한 상품에 대한 불안감이 나타나면서 저가 결제액이 크게 줄었다. 5천원미만 금액대 결제액은 28.4% 줄어든 반면 나머지 금액대에서는 큰 변화가 없었다.

 


【 청년일보=김원빈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