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맑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13.1℃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14.6℃
  • 맑음강화 11.1℃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흙신' 나달, 치치파스 꺾고 바르셀로나오픈 우승

 

【 청년일보 】'흙신’ 라파엘 나달(35·스페인)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바르셀로나 오픈(총상금 156만5천480 유로) 단식 정상에 올랐다.

 

나달은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5위·그리스)를 3시간38분 동안의 불꽃튀는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2-1(6-4 6-7<6-8> 7-5)로 제압했다.

 

나달은 2018년 이후 3년 만에 바르셀로나오픈 패권을 탈환했다.이 대회에서 2005년부터 2009년까지 5연패를 달성하고, 2011년부터 2013년,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두 차례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나달은 바르셀로나 오픈에서만 12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나달과 치치파스의 결승전 소요 시간 3시간 38분은 ATP 투어가 경기 시간 측정을 시작한 1991년 이후 3세트 경기로는 최장 시간 결승전 기록이 됐다. 또 올해 ATP 투어 경기 중에서도 최장 시간 경기 기록이다.
 

1세트를 선취한 나달은 2세트에서 먼저 경기를 끝낼 기회를 잡았다.


게임 스코어 5-4로 앞선 나달이 상대 서브 게임에서 15-40으로 매치 포인트 기회를 얻은 것이다. 그러나 치치파스는 강력한 스매싱과 이어진 네트 앞 드롭 샷 발리로 위기를 넘겼다.


3세트에서는 치치파스가 매치 포인트를 잡았다. 게임 스코어 5-4로 앞선 상황에서 치치파스가 한 포인트만 더 따내면 우승할 수 있었으나 이번에는 그의 백핸드가 네트에 걸렸다.


결국 위기를 넘긴 나달이 이후 연달아 3게임을 따내 우승 상금 17만8천985 유로(약 2억4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