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17.1℃
  • 흐림대전 17.5℃
  • 구름많음대구 18.8℃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17.4℃
  • 구름많음부산 17.8℃
  • 흐림고창 16.7℃
  • 흐림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6.6℃
  • 구름많음보은 13.0℃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17.3℃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발렌시아, 그라시아 감독 경질...이강인 거취 불분명

 

【 청년일보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가 성적 부진으로 하비 그라시아(51·스페인) 감독을 경질했다.


발렌시아는 3일(이하 한국시간) "오늘부로 그라시아 감독이 경질됐다. 구단은 그의 노력과 헌신에 감사함을 전한다"고 밝혔다. 


올 시즌을 앞두고 발렌시아 지휘봉을 잡은 그라시아 감독은 새로운 팀에서 1년도 버티지 못하고 자리를 잃었다. 


발렌시아는 '보로'로 불리는 살바도르 곤살레스 마르코 코치에게 임시로 지휘봉을 맡긴다고 밝혔다.


보로 감독대행은 발렌시아에서 오랜 생활 동안 여러 역할을 맡아 팀에 대해 누구보다 잘알고 있다. 그는 지난 2008년 처음으로 발렌시아 감독대행을 맡았고, 이후 발렌시아의 감독 자리가 빌 때마다 대행 역할을 맡았다.


발렌시아는 이번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8승 12무 14패, 승점 36으로 20개 팀 중 14위에 머물러 있다.


최근에는 6경기 연속 무승(3무 3패)의 부진에 빠졌다.
강등권인 18위 우에스카(승점 30·6승 12무 16패)와 승점 차는 6점에 불과하다.


그라시아 감독의 경질로 이강인의 거취도 더욱 관심이 쏠리게 됐다.


이강인은 그라시아 감독 체제에서 올 시즌 정규리그 21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다.

선발 출전은 12차례뿐이었고, 지난달부터는 6경기 중 5경기에서 벤치를 지켰다.


발렌시아와 계약이 2022년 6월 끝나는 이강인이 현재 팀에서 충분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면서 이적설도 꾸준히 흘러나오고 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