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8℃
  • 구름많음강릉 19.4℃
  • 맑음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2.3℃
  • 흐림대구 18.5℃
  • 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21.0℃
  • 흐림부산 19.3℃
  • 구름조금고창 21.4℃
  • 제주 20.2℃
  • 맑음강화 21.4℃
  • 구름조금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18.7℃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유상철 전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별세...향년 50세

 

【 청년일보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50세.


유상철 감독은 7일 오후 7시께 입원 중이었던 서울 아산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유 전 감독은 인천 사령탑에 있던 지난 2019년 10월 황달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해왔다.


유 전 감독은 투병 중에도 벤치를 지키며 그해 인천의 2부 리그 강등을 막아냈다. "꼭 돌아오겠다"는 약속과 함께 지휘봉을 내려놓고 투병에 전념해왔다.


인천 훈련장이나 경기장에 종종 모습을 드러내며 건강을 회복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투병 1년 8개월여 만에 결국 유명을 달리했다.


유 감독은 현역 시절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였다.


울산 현대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 가시와 레이솔(일본)을 거치며 12년간 프로 생활을 한 후 2006년 울산에서 은퇴했다.


청소년 대표와 올림픽 대표, 국가대표 등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지낸 그는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축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기록은 122경기 출장 18골이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