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9.5℃
  • 구름조금강릉 -3.5℃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4.1℃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1.0℃
  • 맑음고창 -5.8℃
  • 맑음제주 0.8℃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집값 하락 '신호탄?'...서울 이어 경기 아파트도 '매도'로 전환

경기 수급지수 99.8로 하락...단기급등·대출규제 등 여파
서울 도심도 100이하...수도권 전역이 매수보다 매도 많아

 

【 청년일보 】 서울에 이어 경기도 아파트 시장도 '매수'보다 '매도'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을 비롯해 대출 규제, 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매수세가 사라진 사이 종합부동산세(이하 종부세) 부담, 집값 하락 우려 등이 겹치며 집을 매도하려는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부동산원이 3일 발표한 주간 아파트 수급 동향에 따르면 이번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99.3을 기록하며 100 이하로 하락했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가 기준선(100) 밑으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5월 25일(99.7) 이후 1년6개월 만이다.

 

수급지수는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기준선(100)에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그 반대면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의미한다. 즉 매매수급 지수가 100 미만이라는 것은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다는 뜻이다.

 

최근 집값 상승폭이 가팔랐던 경기도의 수급지수가 이번주 99.5를 기록하며 작년 5월 11일(99.4) 이후 81주 만에 처음으로 기준선을 밑돌았다.

 

경기도는 9억원 초과 대출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와 광역급행철도(GTX) 및 신도시 건설 등 각종 개발호재로 올해 들어 10월까지 아파트값이 20.91%나 급등했다. 이는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상승폭(7.12%)에 비해 3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그러나 최근 들어 금융당국이 주택담보대출은 물론 전세 대출까지 옥죄고 금리도 가파르게 상승한 탓에 경기도 매수세 역시 급감했다.

 

실제로 부동산원 조사 결과 지난 10월 초 0.41% 올랐던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8주 연속 오름폭이 둔화돼 이번주 변동률이 0.17%로 하락했다.

 

한편 서울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98.0으로, 3주 연속 기준선을 밑돌았다.

 

특히 지난주(100.7)까지 서울 5개 권역중 유일하게 매도자 우위였던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의 수급지수가 이번주 99.0으로 떨어지면서 동북권(98.6), 서북권(97.7), 서남권(97.7), 동남권(97.5)과 함께 서울 전역의 매수심리가 100 이하로 하락했다.

 

이 때문에 조만간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값도 하락 전환될 것이라는 관측이 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최근 대선 후보들이 연일 종부세, 양도세 등 세제 완화 공약을 내놓고 있어 관망하는 수요가 많지만 거래 공백이 길어지면서 시세 이하로 내놓는 급매물이 늘고, 일부 실거래가도 떨어지는 분위기"라며 "거래 침체가 더 지속되면 조만간 가격도 하락 전환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