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구름조금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1.2℃
  • 맑음서울 -6.0℃
  • 박무대전 -5.5℃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1.5℃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2.2℃
  • 구름조금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3.0℃
  • 구름조금강화 -6.2℃
  • 맑음보은 -7.9℃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1.8℃
  • 구름조금거제 -0.2℃
기상청 제공

한은, 두 차례 연속 기준금리 0.25%p 인상...연 1.25%

기준금리, 22개월 만에 코로나 이전 수준 복귀
5개월 새 0.75%p 인상...물가·금융불균형 고려

 

【 청년일보 】 한국은행이 이례적으로 두 차례 연속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22개월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전 수준(1.25%)으로 복귀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14일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현재 연 1.00%인 기준금리를 1.2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2020년 3월 16일 금통위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0%포인트 낮추는 이른바 '빅컷'(1.25%→0.75%)을 단행했고, 5월 28일 추가 인하(0.75%→0.50%)를 통해 2개월 만에 0.75%포인트나 금리를 빠르게 내린 바 있다.

 

이후 기준금리는 같은 해 7,8,10,11월과 작년 1,2,4,5,7월 무려 아홉 번의 동결을 거쳐 8월 15개월 만에 0.25%포인트 인상됐고, 11월에 이어 두 차례 연속 0.25%포인트씩 추가로 상향 조정됐다.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2회 연속 인상한 것은 2007년 7월과 8월 이후 14년여 만이다.

 

금통위의 이같은 기준금리 인상은 석유·원자재 가격 상승, 공급병목 현상, 수요 회복에 따라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가계대출 증가, 자산 가격 상승 등 '금융 불균형'도 여전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작년 동월 대비)은 지난해 4월 2.3%, 5월 2.6%, 6월 2.4%, 7월 2.6%, 8월 2.6%, 9월 2.5%로 6개월 연속 2%를 웃돌다가 10월(3.2%) 3%를 넘어선 이후 11월(3.8%)과 12월(3.7%)에도 계속 3% 대를 유지하고 있다.

 

작년 3분기 말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 신용(자금순환표상 가계·기업 부채 합) 비율은 219.9%로, 통계가 시작된 197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가계부채(1천844조9천억원) 역시 1년 새 9.7%나 올랐다.

 

아울러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통화 긴축을 서두르는 분위기도 금리인상에 영향을 준 것으로 해석된다.

 

당초 연준이 3월에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마치고 6월 금리 인상을 시작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지만, 지난 6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 공개 이후 3월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부의장 지명자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사청문회에서 연준이 오는 3월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을 종료하자마자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심지어 골드만삭스, JP모건체이스, 도이체방크 등 주요 투자은행(IB)들은 올해 연준이 네 차례나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어 한은으로서도 선제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해 미국과의 기준금리를 일정수준으로 유지할 필요가 있다.

 

한편 금통위의 이날 0.2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으로 일단 미국 연준 기준금리(0.00∼0.25%)와 격차는 1.00∼1.25%포인트로 커졌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