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8.8℃
  • 맑음서울 4.2℃
  • 연무대전 7.0℃
  • 맑음대구 10.1℃
  • 구름조금울산 10.0℃
  • 연무광주 8.2℃
  • 구름조금부산 11.8℃
  • 맑음고창 6.8℃
  • 구름조금제주 12.3℃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10.0℃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청년 취업과 사회 참여...거창군, 특화산업 육성기반 조성

인구 문제 대응 핵심을 청년층에 두고 청년정책 전개

 

【 청년일보 】 경남 거창군은 계속되는 인구감소 탓에 1985년 인구 10만 명 붕괴 이후 2000년 6만9천740명으로 줄었고 올해 6만400명까지 떨어졌다.

 

거창군은 인구 감소가 계층·세대 격차는 물론 인프라 노후화, 공공서비스 축소, 세수 감소 등 원인이 돼 결국 지역공동체 붕괴, 더 나아가 지역쇠퇴라는 결과를 유발한다고 보고, 인구 문제 대응 핵심을 청년층에 두고 취업과 사회 참여를 위한 청년정책을 펼쳐가고 있다.

 

26일 거창군에 따르면 군은 인구 6만 명을 지역발전과 미래세대를 위해 현세대가 꼭 지켜내야 할 상징적인 수치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인구감소 민·관 공동대응 프로젝트, 지역소멸 대응 기금 확보, 청년 인구 증가 등을 위한 특단의 대책 등을 추진하며 6만 명 인구 사수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민·관 공동대응 프로젝트는 전체 이장 2명 인구 늘리기, 민·관 공동대응 릴레이 협약 추진 등이며 지난 10월 말 현재 206명이 전입하는 성과를 올렸다.

 

거창군은 인구 문제 대응 핵심을 청년층에 두고 취업과 사회 참여를 위한 청년정책을 펼쳐가고 있다.

 

군은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 평가에서 C등급의 다소 아쉬운 성과를 거두었지만 2022년∼2023년 지방소멸대응기금은 경남도 광역계정으로 4개 사업 54억원, 지자체 기초계정으로 7개 사업 140억원을 확보했다.

 

2022년 확보한 194억원의 지방소멸기금으로 내년까지 특화산업 육성기반을 조성하고 생활인구 유입기반을 구축하기로 했다.

 

군은 이외에도 2019년 '거창군 청년 기본 조례'를 제정하고 2021년 청년정책담당을 신설해 창업·일자리, 주거·육아, 문화·예술, 교육, 복지·인프라 분야에 청년 지원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정책 등에 힘입어 내년 상반기 개소를 앞둔 거창구치소와 내년 하반기 승강기안전기술원 산업복합관 건립 사업이 준공되면 400여 명 정도의 인구 유입이 될 것으로 거창군은 전망하고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인구감소 속도를 최대한 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인구구조 변화를 면밀히 분석해 더 스마트한 방식으로 인구변화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