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5℃
  • 연무대전 -1.2℃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3.0℃
  • 구름조금부산 7.8℃
  • 맑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9.3℃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안전운임제 두고 평행선...화물연대 총파업 첫 협상 결렬

업무개시명령 철회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입장차

 

【 청년일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화물연대)와 정부가 총파업 후 첫 협상에 나섰지만 입장차만 확인한 채 결렬됐다. 

 

정부는 28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화물연대와 총파업 협상을 시작했지만 업무개시명령 철회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관련 평행선을 달리며 협상 시작 후 1시간 50분 만에 성과없이 끝났다.

 

정부 측에서는 어명소 국토부 2차관과 구헌상 국토부 물류정책관, 화물연대에서는 김태영 화물연대 수석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어명소 2차관은 "컨테이너와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품목에 대해서는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고, 그 이외의 품목 확대는 수용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며 "경기가 어렵고 피해가 가시화되는 상황에서 조속한 복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각 요구안에 대해 전향적인 입장을 낼 것이라고 말했으나 국토부는 '국토부가 답변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답변만 했다"고 밝혔다.

 

정부와 화물연대는 오는 30일 세종청사에서 다시 만나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

 

화물연대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직접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