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1℃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0.3℃
  • 흐림대전 2.4℃
  • 대구 2.7℃
  • 울산 3.2℃
  • 광주 4.9℃
  • 흐림부산 4.9℃
  • 흐림고창 5.3℃
  • 제주 9.4℃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2.6℃
  • 흐림강진군 4.8℃
  • 흐림경주시 2.6℃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SKT, 글로벌 ESG 평가···2년 연속 '리더십A' 선정

CDP 선정...세계 최상위 300여개 기업만 수여

 

【청년일보】 SK텔레콤이 글로벌 비영리기구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이하 CDP)'가 선정하는 기후변화 부문 '리더십 A' 등급 기업으로 2년 연속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CDP 기후변화 부문 ‘리더십 A’ 등급은 전세계 1만8천700여개 기업 중 최상위 300여개 기업(1.6%)에게만 수여되는 것으로, 국내에서는 SKT를 포함한 5개사만 포함됐다.

 

또한, SKT는 이날 CDP 한국위원회가 주관하는 '기후변화 대응·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최상위 5개 기업에 수여되는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 각 산업군별 우수기업이 수상하는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통신분야)에도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SKT에 따르면 이번 수상은 최근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대외 신인도가 높은 글로벌 기구에서 SKT의 탄소중립(Net Zero) 이행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SKT는 그동안 재생에너지 사용, 고효율 통신장비 개발 및 도입, 사옥 냉난방 효율화 등을 통해 통신서비스 제공과 사업 운영에 소요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노력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SKT의 온실가스 감축은 통신서비스 제공을 위해 배출하는 '직접배출(Scope 1)'과 '간접배출(Scope 2)' 뿐만 아니라, 통신 장비의 생산, 유통망 운영, 임직원 출퇴근 및 출장 등 사업 운영을 위한 모든 단계에서 발생하는 '기타 간접배출(Scope 3)'까지 포함한다.

 

특히 2020년 통신업계 최초로 RE100(기업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글로벌 캠페인)에 가입하고, 네트워크 장비 소모 전력을 최대 53% 절감하는 싱글랜 기술을 도입해 탄소배출권을 매년 1만톤 이상 인정받는 등 ESG 경영을 실천해 오고 있다.

 

이준호 SKT ESG추진담당은 "첨단 ICT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사회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ESG 경영 활동을 통해 넷제로 목표를 달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